벤치

언제든 등을 기대도, 노곤한 흙발을 올리고 누워도 난 괜찮아 가끔은 비에 젖어서, 네가 몸을 맡길 수 없으면 내가 미안해 네가 다시 오는 기대, 언제나 그 자리에 나 있으니 다시 와줘 너가 나로써 단지 쉬어갈 수 있는 것, 그것은 사랑함이니

29세, 풍류를 따라 나도 넘실거리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