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몰랐던 "르네상스 재발견(부활)"의 진실 <책리뷰>

르네상스 재발견 부활 (인문학 특강 : 휴머니즘 시대) 르네상스의 재발견! 부활을 꿈꾼다! 1장. 르네상스 태동 1) 이탈리아 르네상스 2) 서구 제국 르네상스 2장. 르네상스 사상 3장. 르네상스 미술 1) 이탈리아 (1) 회화 (2) 건축 (3) 조각 (4) 공예 2) 독일 3) 프랑스 4장. 르네상스 연극 5장. 르네상스 음악 6장. 르네상스 자연과학 Renaissance 프랑스어로 '재생(再生)'이라는 의미. 이탈리아어로 리나스켄자 또는 리나스키멘토, 라틴어로 레나스켄티아. 원래는 종교용어로서 '사자(死者)의 재생(再生)' 또는 '부활(復活)'을 뜻하였다. 보통 중세(中世)에서 근세로의 과도기(過渡期)로 14세기부터 15, 6세기에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한 유럽의 '문예부흥(文藝復興)'을 지칭한다. 르네상스 문화는 상인을 중핵(中核)으로 한 시민문화(市民文化)였다. 그것은 중세에 처음으로 대규모적인 상인자본(資本)이 전개된 이탈리아 여러 도시에서 가장 전형적으로 흥륭(興隆)하였다. 그 문화의 역군(役軍)은 거의 상인·상인지주(商人地主), 또는 상인귀족 계층에서 출현하였다. 이탈리아의 상인들은 길드 조직에 의하여 원격지상업(遠隔地商業)·금융업, 또는 가내공업을 영위하였다. 그들은 도시의 지배층을 형성하고 그 경제력에 의해 상당히 일찍 영주(領主)와의 투쟁에서 승리하여 토지를 손에 넣고, 그 촌락을 그대로 예속화시킨 지배영역, 즉 도시국가 체제를 이룩하였다. 이렇게 하여 각 도시국가에 있어서 절대적인 권력을 장악하고 있던 상층시민층(上層市民層)은 14세기 이후 점차로 참주(僭主) 또는 그의 궁정귀족(宮廷貴族)으로 되어 갔다. 15세기 및 16세기에 있어서의 이탈리아 성기(盛期) 르네상스는 이와 같은 참주의 궁정을 둘러싸고 개화(開花)된 문화였다. 마키아벨리의 <군주론(君主論)>에 묘사되어 있는 것같이 이들 참주들은 이미 종교나 도덕에 의하여 국가를 보존한다는 것을 제일의(第一義)로는 생각지 않았다. 그들은 운명의 여신의 미소 외에는 다만 그들 자신의 비르투(力量)만을 의지하여 지배권의 획득과 유지를 위해서는 필요한 모든 수단을 사용하였다. 이와 같이 하여 부루크하르트에 의하여 르네상스 국가의 특색으로 되어 있던 '계산되고 의식된 피조물(被造物), 예술작품으로서의 국가'가 만들어졌다. 그러므로 막상 중시된 것은 혈통이나 가문이 아니라 개인의 역량(力量)이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