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故 이인원 부회장 빈소 찾아 끝내 눈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이 27일 고(故) 이인원 부회장의 빈소를 찾아 눈물을 흘렸습니다.신 회장은 이날 오전 9시37분경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층 30호실에 마련된 이 부회장의 빈소를 찾아 약 1시간동안 머물렀습니다.눈시울이 붉게 물든 채 도착한 신 회장은 '이인원 부회장이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생각하느냐', '검찰이 표적수사를 하고 있다고 보지는 않느냐', '심정이 어떠냐', '이인원 부회장은 어떤 사람이었느냐'는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떨리는 목소리로 "나중에 인터뷰 하겠다"고 답한 뒤 빈소로 들어섰습니다.신 회장은 미리 대기하고 있던 소진세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 황각규 정책본부운영실장 및 계열사 사장단과 함께 합동으로 조의를 표했습니다.신 회장은 이 부회장의 영정을 30초간 응시하고 난 뒤 약 4분간 묵념했습니다. 묵념을 마친 신 회장은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 이 부회장의 아들 정훈씨, 며느리 방근혜씨와 인사하고 헌화했습니다.신 회장은 빈소 옆에 마련된 식당으로 이동해 소진세 사장, 채정병 롯데카드 사장, 이재혁 롯데칠성 사장, 김용수 롯데제과 사장 등과 이야기를 나눴습니다.신 회장의 앞자리에는 소진세 사장, 왼쪽에는 채정병 롯데카드 사장, 오른쪽에는 이재혁 롯데칠성음료 사장이 자리했습니다.신 회장은 10시31분경 자리에서 일어나 유족과 인사한 뒤 인터뷰에 응하지 않고 입을 굳게 다문 채 장례식장을 떠났습니다.이 부회장은 전날인 26일 오전 7시10분경 경기 양평군 서종면의 한 산책로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부회장은 이날 롯데그룹 비자금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찰 소환을 앞두고 있었습니다.당초 검찰은 이번 주말 회의를 거쳐 신 회장과 그의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62), 소진세 사장 등 그룹 핵심 관계자 3~4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이 부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음에 따라 일정을 다시 조율하기로 했습니다.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롯데그룹의 횡령, 배임, 탈세 혐의 등에 대해 지난 6월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