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정’ ‘암살’, 비슷하면서도 다른점

일제강점기 시대는 영화나 드라마에 자주 등장하지만, 작품마다 그 시대와 인물을 다루는 방식은 차별점이 있다. 무엇보다 여전히 우리나라의 아픈 역사이기에 가볍게 오락적으로만 다룰 수는 없다.

지난해 개봉한 ‘암살’은 일제강점기 시대를 다룬 한국영화 중에서 처음으로 상업적인 흥행에 성공했다. 딱 1년 뒤 개봉하게 된 ‘밀정’은 시대와 소재는 닮았지만 ‘같은 시대를 이렇게 다른 분위기로 보여줄 수 있구나’라는 생각을 들게 한다.

# 영화 속 실존 인물과 실제 사건

‘암살’의 여주인공이자 저격수 안옥윤(전지현 분)은 실존 인물인 여성독립운동가 남자현 열사를 모델로 만들어진 캐릭터다. 안옥윤을 비롯해 하와이 피스톨(하정우 분), 영감(오달수 분), 속사포(조진웅 분) 등 당시 독립 운동가들이 어떻게 나라를 되찾으려고 노력했는지, 영화에는 그들의 치열함이 담겨 있다.

또, 일본에 맞서는 독립 운동가들의 활약을 보여주면서 의미도 살렸고, 대중적인 오락성도 놓치지 않았다. 일제강점기를 상업영화에 잘 녹여내 남녀노소 누가 봐도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영화였다.

‘밀정’ 역시 3·1 운동 직후인 1920년대를 배경으로 나라를 찾기 위해서 목숨 걸고 싸운 독립투사 의열단의 이야기를 그린다. 황옥 경부 폭탄 사건의 주인공인 조선인 출신 일본 경찰 황옥을 모티브로 이정출(송강호 분) 캐릭터가 완성됐다. 공유가 연기한 의열단 단원 김우진도 실존 인물 김시현을 모델로 했다.

그러나 ‘밀정’은 독립운동을 보여주는 방식에선 ‘암살’과 차별점이 있다. 독립 운동가들의 활약과 영웅적인 면모를 강조하기보단 아픈 시대를 살아온 인물들의 모습을 부각했다. 극 중 누가 착한 독립 운동가인지, 나쁜 밀정인지 찾아내는 건 그리 중요치 않아 보인다.

독립 운동가 중에서도 밀정이 될 수밖에 없었던 인물과 조선인 출신으로 일본 경찰이 됐지만, 삶의 목표가 점점 변해가는 인물의 모습이 중심이다. 나라가 혼란에 빠져 암울했던 현실에 놓인 사람들이 서로를 믿지 못하고 의심하는 등 그들의 흔들리는 감정이 잘 드러나 있다.

그런 이유로 대중적인 오락성보단 인물들 간의 심리전과 첩보물의 성격이 강하다. 김지운 감독은 서구의 냉전 시대를 배경으로 한 스파이 영화들을 참고해 콜드 누아르 작품으로 만들고 싶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 연결고리 김원봉

두 영화에는 모두 의열단 단장이었던 실존 인물 김원봉이 등장한다. 지난해 ‘암살’에선 조승우가 김원봉 역할을 맡아 짧은 분량에도 존재감이 대단했다. 이번 ‘밀정’에는 이병헌이 김원봉을 모델로 한 정채산 캐릭터를 연기했다. ‘암살’ 조승우 못지않은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특히 ‘내부자들’에 함께 출연한 이병헌, 조승우가 각각 다른 영화에서 김원봉을 연기한 것은 관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

# 여성독립운동가 캐릭터의 활약과 아쉬움

‘암살’은 이례적으로 여성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더욱 주목을 받았다. 보여주기식 들러리 인물이 아닌 저격수 안옥윤은 일본군과 맞서며 능동적으로 행동하는 인물이었다. 여성독립운동가 단어를 들으면 유관순만 떠올렸던 일부 관객들에겐 굉장히 새롭게 다가온 작품이었다.

‘밀정’에도 여성독립운동가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한지민이 연기한 연계순이라는 인물이다. 그러나 당시 의열단에 있던 여자 단원을 상징하는 인물에서 그친다. 여성독립운동가로서 연계순의 존재감은 다소 약하다.

지난해 1,200만 명의 관객들이 ‘암살’을 접한 상황이기에, ‘밀정’에서 크게 인상적인 모습이 없었던 연계순의 캐릭터는 조금 아쉽게 느껴진다.

# ‘암살’과 ‘밀정’이 꼭 하고 싶었던 말은..

일제강점기 시대와 독립 운동가의 모습을 보여주고 전달하는 방식에는 차이점이 있지만, 결국 두 영화에 담긴 의미는 크게 다르지 않다. 2016년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하고 싶은 말은 영화 속 대사에도 나타난다.

‘암살’에서 하와이 피스톨이 왜 승산 없는 싸움을 하냐고 묻자 안옥윤은 “알려줘야지. 우린 계속 싸우고 있다고”라며 끝까지 독립 투쟁을 이어간다. ‘밀정’ 의열단 단장 정채산은 조선인 출신 일본 경찰 이정출을 향해 “나는 나라 잃은 군인이다. 내가 해야 할 일, 마땅히 해야 할 일을 믿는다. 당신은 어느 역사 위에 이름을 올리겠냐?”며 핵심적인 질문을 던진다.

‘암살’이나 ‘밀정’은 거창한 한 번의 독립운동이 지금의 현실을 만든 게 아니라고 말한다. 영화에는 “이 나라가 독립이 될 것 같냐?”며 비관론을 드러내는 인물들도 많다. 그러나 실패로 끝난 작은 독립운동이 모이고 모여서, 역사가 조금씩 바뀌었다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암살’, ‘밀정’ 같은 작품이 나오면서 아픈 역사를 외면하지 않고, 진지한 마음으로 되돌아보는 계기가 된다는 것만으로도 두 영화가 던지는 메시지는 충분히 의미 있다.

사진 = ‘암살’ ‘밀정’ 포스터 및 스틸

하수정기자 ykhsj00@news-ade.com

완전히 새로운 엔터미디어 통통 튀고 톡 쏘는 뉴스! 뉴스에이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