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다말고 2살, 5살 놓고간' 기막힌 부모 CCTV

토요일 저녁 2살, 5살 난 자녀와 집에서 차로 2시간 떨어진 한 식당에서 외식하다 아이만 두고 간 뒤 수시간 동안 아이를 찾으러 오지 않은 20대 부부의 CCTV가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영상에서 아이 아빠와 엄마는 시차를 두고 유유히 식당을 빠져나갔다. 아이들이 영문도 모른 채 경찰 품에 안겨 식당을 떠나는 모습도 영상에 포착됐다.

다음은 중부일보TV가 단독으로 입수한 이 사건 CCTV영상이다.

중부일보에 따르면 영상에 나오는 아빠 오모(24)씨와 엄마 김모(22)씨는 지난 27일 저녁 성남시 분당의 한 패밀리 레스토랑에 2살 딸과 5살 아들을 버려두고 떠난 뒤 4시간여 동안 찾으러 오지 않았다. 이들은 아동방임 및 유기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사건에서 이해할 수 없는 점은 한둘이 아니다.

먼저 사건 이후 부모의 이후 행동. 이들은 경찰 연락에 '내 아이가 아니다(엄마)' '엄마한테 맡겼으니 알아서 하라(아빠)' 등 답변을 하다가 경찰이 처벌 가능성을 언급하자 아이를 찾아갔다고 한다.

그러나 아빠 오씨는 중부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아이들을 두고 간 게 아니다. 잠깐 자리만 비운 것이고, 경찰에 다 설명했다. 이렇게 일이 커질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들은 식당이 있는 성남시 분당이 아닌 강원도 원주에 살고 있다는 점도 선뜻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MBN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분당에서 차로 2시간 떨어진 원주에 거주지를 두고 있었다.

또 MBN은 "아이를 아빠에게 인계했을 때 아이의 얼굴은 반가워하지 않은 무표정이었다"는 경찰 관계자 말을 전하기도 했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