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 탈옥수 “내 사진은 무조건 예뻐야 돼”

갓 탈옥한 호주 소녀는 방송사 SNS에 나온 자신의 사진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머그샷(범인 식별용 사진)이어서 표정이 너무 침울했던 것이다. 그래서 탈옥수 신분임에도 SNS에 사진을 바꿔달라는 댓글을 달았다. 머그샷보다 예쁘게 나온 본인 사진도 같이 올렸다.

29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에이미 샤프(18)는 지난 26일 오후 호주 써리힐스의 교정시설에서 탈출했다. 경찰은 탈옥수 신원을 알리는 사진자료를 배포했고, 시드니 7뉴스는 이를 페이스북 계정에 올렸다.

이것을 즉시 확인한 샤프는 밝은 표정의 본인 사진을 첨부하면서 “이 사진으로 바꿔주세요. 고마워요. 그럼 이만. 에이미 샤프가”라는 댓글을 달았다.

샤프는 바로 다음날(27일) 웬트워스 공원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탈출한 시설에서 멀지 않은 곳이었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