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에 아버지와 아들이 겸상할 수 없었던 이유

조선시대 아버지와 아들의 겸상은 있을 수가 없는 일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조선시대 겸상을 하지 않는 이유’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화제를 낳으며 그동안 몰랐던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다. 옛날 우리나라 사람들은 지금과는 달리 밥을 먹을 때 모두 독상을 받았다. 아이들끼리는 둥근 소반에 둘러앉아 같이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지만 어른이 되면 작은 소반에 밥상을 받아 혼자 먹는 것이 당연했다.

다만, 어른과 아이가 겸상하는 수도 있었는데 그건 할아버지와 손자 사이에만 가능했다. 가끔 할아버지가 귀여운 손자 때문에 맛있는 반찬을 먹지 못하게 될 때도 있어 양반의 법도를 지키는 집에서는 ‘할아버지와 손자’의 겸상을 금할 때도 있었다. 그러나 절대로 겸상할 수 없는 사이. 바로 ‘아버지와 아들’이었다.

할아버지와 겸상은 가능하지만, 아버지와는 절대 겸상할 수 없는 이유에는 이유가 있었다. 아버지가 아들과 마주 앉아 식사할 때면 자연스럽게 잔소리가 시작되고 꾸중이 떨어지게 되는데 아들은 어려운 아버지가 더 어려워지게 된다. 특히, 훈계를 들으며 밥을 먹자니 제대로 밥을 먹지 못해 체하는 경우도 많이 있었다.

그래서 아버지와 아들은 식사 때 절대 같이 밥을 먹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실제 중종 때는 웃지 못 할 가슴 아픈 일화도 있었다. 신하는 중종에게 “황해도에서 아들이 밥을 먹다 아버지를 밥그릇으로 때려죽인 일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를 알게 된 중종은 아들의 사지를 절단하고 황해도 관찰사로 압송하라고 명령을 내리려 했으나 신하의 마지막 말에 범인의 죄를 묻어주기로 했다.

그 말은 “아들과 아버지가 겸상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종은 “오죽 아비가 무식했으면 아들과 겸상을 했겠느냐”라고 말하며 당시 아들은 사형을 면할 수 있었다. 사실상 조선시대에는 가장 질이 나쁜 범죄를 반역을 꾀하는 ‘대역죄’와 인륜을 어긴 ‘패륜 범죄(자식이 부모를 죽이거나, 부인이 남편을 죽이거나 종이 상전을 죽이는 경우)’로 꼽았다.

그중에서도 자식이 부모를 죽이는 죄는 가장 극악무도하다고 여기며 사지를 찢어 죽이거나 거열형을 선고해 관노로 끌려가기도 했다.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범인의 재산을 모두 몰수했고 집을 부수며 범인이 살던 고을은 행정상 강등됐다. 그러나 아들이 이 모든 것에서 자유로울 수 있었던 이유는 ‘아들과 아버지가 겸상’했다는 큰 이유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선조들의 지혜에 감탄합니다.”, “그래도 아들이 부모를 죽였는데..”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곡선형몸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출처 : 오늘의 큐레이션 "포스트쉐어"

http://postshare.co.kr/archives/160628

세상의 중심에서 포스트를 공유합니다. http://postshare.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