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만큼 찬란한 부산의 밤 '크레이지 까레'

에르메스는 2009년부터 매년 실크 스카프의 전통과 그 속에 담긴 여성의 삶을 조망하는 프로젝트를 선보여왔는데요. 올해는"크레이지 까레(Crazy Carrè)"라는 테마로 특별한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 특별한 도시를 선택했습니다.

바로 국제적인 항구 도시 부산.

저도 이번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2년만에 처음으로 부산을 찾게 되었어요. SF영화에나 나올 법한 고층건물들과 오랜시간 자리를 지켜온 자연이 함께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풍광에 왜 에르메스가 부산을 선택했는지 단번에 이해가 되더군요.

GIF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 기억하시나요?

파리에 온 관광객 길은 밤 산책을 갔다가 재즈와 패션의 전성기인 1920년대로 잊을 수 없는 모험을 떠나게 되는데요. 이 날 부산도 밤이 되자 마법처럼 전혀 다른 세계로 변했습니다.

달맞이길에 마련된 행사장. 뿌연 연기가 가득한 통로를 지나니...

그야말로 꿈같은 풍경이 손님들을 맞이했습니다.

열대의 새처럼 그네를 타고 있는 모델들. 이국적인 음식과 신나는 음악. 화려한 패턴이 펼쳐진 인테리어. 그야말로 에르메스 스카프 속 세계에 직접 발을 디딘 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행사는 단순한 파티라기보다는 실크 스카프의 이야기를 실제로 체험할 수 있는 일종의 인터랙티브 아트로 꾸며졌습니다. 포토부스, 다트게임, 타투, 메이크업 등 에르메스의 프린팅에서 영감을 얻은 다양한 활동들이 준비돼있었는데요. 저도 구경만 할 수 없었기에...

GIF

타투에 도전해보았습니다.

올해 S/S 컬렉션

GIF

타투를 도와줬던 모델도 이렇게 스카프에서 방금 튀어나온 것 같은 복장을 하고 있네요.

아쉽게도(?) 어니스트 헤밍웨이와 살바토레 달리는 만날 수 없었지만 대신 스크린 속에서만 보던 패션, 연예계 명사들이 나타나 행사장을 더욱 더 영화 속 한 장면처럼 바꿔놓았습니다.

먼저 모델 이현이씨.

배우 이준기씨.

가수 에릭남씨.

GIF

분위기가 한창 무르익어 가고 있을 때 쯤.

어디선가 'Cest Si Bon'이 흘러나오기 시작하더니 에르메스 스카프를 멘 무용수들이 관객들 사이를 휘저으며 교태를 부리기 시작합니다. '크레이지 까레'의 하이라이트인 캉캉 공연이 시작된 것인데요.

GIF

순식간에 부산이 19세기 파리의 물랑루즈로 변한 듯 합니다.

GIF
GIF

짜잔!

이윽고 공연을 끝낸 무용수들이 관객들의 손을 잡아 끌기 시작합니다. 무용수와 손님들이 무대위에서 춤을 추며 로트렉의 포스터 속 한 장면같은 모습을 만들어 내는 것을 뒤로 하고, 저는 다시 숙소로 돌아갔습니다.

밤 산책이 끝나고.

홀로 고요한 부산의 야경을 바라보고 있으니, '크레이지 까레'의 세계에서 겪었던 모든 일들이 꿈처럼 아득하게 느껴집니다. 전부다 신기루는 아니었을까?

문득 팔을 보니, 귀여운 표범이 저를 올려다 봅니다. 그것으로 대답은 충분했습니다.

▲ 글로는 못 담은 '크레이지 까레'의 생생한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