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달픈 빗방울 조각나는 소리에 담배 태우는 밤.. 아슬아슬한 청춘이 어느샌가 휘영청 눈부시다.. 이렇게, 깊을 줄 알았으면 가난은 버리고 올 것을.. 이렇게, 썩어나가는 가슴이 될 줄 알았으면 사랑은 버리고 올 것을..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