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여 사과 가지 만큼만 날 잡고 계시어요

삶이여 사과 가지 만큼만 날 잡고 계시어요 적당한 바람에는 나를 지키시고 내가 당신 휘도록 붉게 차오를 땐 미련없이 나를 놓으셔요 가지 사이에서 내가 보일 때는 나는 이미 가지를 넘어선 의미 여름은 미련을 푹푹 부려도 가을은 옵니다 다만 다 지는 가을에도 나는 못 다 붉어 부끄럽사옵니다 나를 못 본 계절이여 나는 아직 삶 안에만 딱 붙어 죽음 향한 나의 비행은 어느 또 다른 이름의 한 계절에다 미뤄두고 맙니다 W 상석. P Grzegorz Mleczek. 2016.09.05 시로 일기하기_오늘 날씨 맑음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