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자존을 세운 한중정상 회담

대한민국 자존을 세운 한중정상 회담 5일 한중 양국의 정상이 마주 앉았다. 우리 정부가 사드 배치를 결정한 후, 양국의 관계가 파국으로 치닫는 분위기였다. 중국 정부는 사드 배치의 뜻을 분명히 하고 갖은 방법을 동원해서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박 대통령은 전용기 상단에 태극기와 오성홍기를 달고 한중 우의를 표하며 항저우에 도착했다. 공항에서부터 노골적으로 홀대하고 행사 기간 내내 냉냉한 표정으로 푸대접을 한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는 달리 중국 시진핑 주석은 박 대통령을 환한 미소로 맞이했다. 그리고 5일 오늘 한중 양국의 정상이 마주 앉았다.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에 대한 이유를 설명하고 배치의 원인은 북한의 핵무장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그리고 북한 핵문제가 해결되면 사드도 필요없다고 강조했다. 즉, 한반도 사드 배치의 원인 제거를 위해 중국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는 주문을 한 것이다. 시 주석 역시 한반도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중국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에 대한 원칙을 재확인하고 대북제재 안보리 결의안을 확실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같은 입장을 "구동존이(求同存異)"라고 표현했다. 사드에 대한 다른 점이 있으나 양국의 경제 협력 및 한반도 비핵화 등 공통의 이익을 추구하자는 말이다. 이에 박 대통령은 "구동화이(求同化異)"하자고 대답했다. 즉, 공통의 이익을 추구하며 한 발 더 나아가 다른 것도 녹여내자라는 뜻이다.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해서 사드 문제도 해결하자는 의미이다. 그러기 위해서 전략적 소통을 하자고 제안했다. 박 대통령이 말한 '전략적 소통'의 의미를 시 주석은 정치외교적 감을 잡았을 것이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서 미국 뿐 아니라 중국, 러시아와도 전략적 협의를 할 수 있다는 정치외교적으로 포괄적 의미가 담겨있는 발언이다. 求同存異를 求同化異로 승화시킨 이 발언은 한중 정상회담의 테이블에서 우위를 점하는 명언 중 명언이다. 우리 나라 대통령의 외교 회담 중 이같은 통쾌한 명언을 들어본 적이 없다. 이는 박 대통령 외교사에 기록돼 길이 회자될 명언이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다양한 방법으로 불쾌감을 드러내며 우리 정부에 압박을 가해왔다. 이같은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박 대통령은 환한 표정으로 중국을 방문했으며 시 주석을 만나서 할 말을 다 했다. 그리고 오히려 중국 정부를 적극적으로 설득했다. 중국은 G20 행사 전부터 중국 주재 북한은행 지점을 폐쇄하고 사드 문제로 인해 한중 양국의 관계가 파국으로 치닫는 걸 경계하자는 목소리를 냈다. 한중 정상회담 후, 중국은 전면에 내세웠던 사드 반대의 입장을 차츰 희석화하는 여론을 조성할 것이다. 북한은 한중정상 회담 후, 이를 시위라도 하듯 미사일를 또 발사했다. 미국 대통령은 홀대를 해도 한국 대통령은 홀대할 수 없는 것이 중국의 외교적 입장이다.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주변국의 이해관계 및 입장, 그 속내를 못읽는 국내 일부 정치인들은 주변국의 제스처에 놀라서 이를 국내정치에 이용하려고 했다. 국가의 안정과 이익은 역사적 관점에서 접근해야지 당리당략의 소인배적 관점으로 접근할 문제가 아니다. 이 나라의 역사는 소인배들이 나라의 운명을 망친 사례가 적지 않다.

출처 http://www.onbao.com/portal/sub_mobile_npc.php?type=N&sid=1473091223223&gubun=onbao

onbao.com "세계를 한글로 들어 손 위에 올려놓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