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언론 "손흥민 몸값, 500억대"

손흥민(24ㆍ토트넘 훗스퍼)의 몸값이 500억 원대로 치솟은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매체 빌트는 6일(현지시간) 토트넘이 지난 이적시장에서 손흥민의 이적료로 3500만 파운드(약 514억 원)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2200만 파운드(약 323억 원)의 이적료를 기록하며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이적 후 눈에 띄는 활약은 없었지만 토트넘은 손흥민의 몸값을 1.5배 이상 올렸다.

올 여름 이적시장에서 분데스리가의 볼프스부르크는 토트넘에 손흥민을 영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서로 원하는 이적료가 달라 무산됐다. 볼프스부르크는 손흥민 영입에 1720만 파운드를 제시했다가 거절 당한 뒤 이적료를 2560만 파운드까지 늘렸으나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

정수천 기자 int1000@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넘나 읽고 싶은 신문… 경제신문 '이투데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