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20’ 글로벌 출시 (+소개영상)

이달 말 한국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순차 공급

조준호 LG전자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사업본부 사장의 하반기 반전 카드인 전략 스마트폰 ‘V20’이 베일을 벗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는 평을 받은 ‘V시리즈’는 LG전자의 하반기 스마트폰 사업 부활을 이끌 첨병이다. 조 사장은 이번 신제품에 최상의 멀티미디어 경험 제공을 위한 첨단 기술과 풍부한 사용자경험(UX)을 모두 담았다.

LG전자는 7일 서울과 샌프란시스코에서 프리미엄 전략폰 LG V20을 공개했다. 이날 LG전자 서초 R&D센터에서 진행된 신제품 공개행사에서 조 사장은 “LG V20는 V10에서 호평 받았던 오디오, 비디오 기능의 완성도를 높인 제품으로 프리미엄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상반기 기대작이었던 ‘G5’가 실패하며 이례적으로 연중 MC사업본부 대규모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하는 등 부진에 대해 스스로를 채찍질했다. 지난 7월 조 사장 직속으로 PMO(Program Management Officer)’ 조직을 신설했고,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스마트폰이 V20이다. 신속한 조직개편으로 쇄신에 나선만큼 V20을 통해 하반기 스마트폰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쿼드 DAC’과 ‘B&O’의 만남 =

특히 세계적인 오디오 브랜드인 ‘B&O 플레이(B&O PLAY)’와 협업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오디오 음질을 구현했다. V20의 오디오 성능에 B&O 플레이 특유의 음색 튜닝 기술력이 더해져 맑고 깨끗한 고음부터 깊은 중저음까지 균형 잡힌 매력적인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기본 제공하는 번들 이어폰도 ‘B&O 플레이’와 함께 튜닝해 소비자들이 제품을 구매하자마자 B&O 사운드를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번들 이어폰에 ‘B&O’의 로고도 새겼다.

◇전작보다 향상된 카메라·세컨드 스크린·UX =

또한 LG전자는 V20에 한층 업그레이드 된 ‘세컨드 스크린’을 탑재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세컨드 스크린은 하나의 디스플레이를 두 개의 독립된 화면처럼 사용하는 기능으로, 메인 화면이 꺼져 있어도 날씨, 시간, 요일, 날짜, 배터리 상태 등의 기본 정보는 물론, 문자, SNS 등의 알림 정보를 24시간 표시해주는 ‘올웨이즈온(Always-on)’ 기능을 지원한다. 전작에 비해 세컨드 스크린의 밝기를 약 2배 높이고, 글자 크기는 최고 50% 키워 시인성을 개선했다. 알림 확장 기능을 추가해 메시지 등이 왔을 때 앱으로 화면을 이동하지 않고 바로 내용을 확인한 뒤 답장을 보낼 수 있다.

LG전자는 V20에 보다 강화된 멀티미디어 경험을 제공하는 ‘UX 5.0+’를 적용했다. 사용자는 ‘고음질 녹음’, ‘스튜디오 모드’, ‘카메라/비디오 전문가 모드’, ‘하이파이 비디오 레코딩’ 등 전문가 수준의 멀티미디어 기능을 활용해 보다 멋진 영상과 풍부한 오디오 사운드로 일상을 담아 공유할 수 있다. 또 멀티 윈도우 등 최신 ‘안드로이드 7.0 누가’ 기반의 UX를 통해 효율적인 사용성을 제공한다.

LG전자는 V20을 이달 말 국내 시장에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에 순차 공급한다. 색상은 티탄, 실버, 핑크 등 3가지로 출시된다.

정유현 기자 yhssoo@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넘나 읽고 싶은 신문… 경제신문 '이투데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