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發 물류쇼크]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재포함 1000억 투입

결국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사재를 출연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채권단 전방위 압박도 부담됐지만 한진해운 법정관리 신청으로 촉발된 물류대란을 더 이상

두고 보기 어렵다는 판단으로 보입니다.

한진그룹은 “결자해지”를 강조했지만 채권단은 “긍정적이지만 채권단 추가지원은 없다”고 했습니다.

한진그룹은 6일 조회장 사재 400억 원을 포함 1000억원을 조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머지 6백억원은 해외터미널(미국 롱비치 터미널) 등 지분 및 대여금 채권 담보로 마련할 계획입니다.

당초 정부와 채권단 대주주 책임론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는데요.

이미 법정관리에 들어간 이상, 한진그룹 차원에서 지원은 배임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는 오후들어 급변했습니다.

정부가 당정협의에서 ‘한진 측이 담보를 제공할 경우’라는 전제 조건을 달아 10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이 변수였습니다.

당정까지 나서 지원하겠다는 마당에 대주주 입장에서 계속 외면할 수 없었다는 분석입니다.

한진그룹은 “그룹 차원에서 수출입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이번 자금 지원 외에 물류 대란의 원활한 해결을 위해 그룹 계열사를 통한 물류 처리 및 수송 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번 긴급 수혈로 물류대란 사태 해소는 불투명합니다.

정부와 채권단이 한진해운에 대한 추가자금 지원을 고려하지 않고있기 때문입니다.

채권단은 다만 한진해운이 담보를 제공하면 이를 근거로 자금대출을 논의할 수는 있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앞서 당정은 한진해운에 1000억원+a의 장기저리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진해운 관련 당정회의 결과를 보고하면서 "정부가 나서 장기저리자금 1000억원 a를 지원하도록 촉구했고, 정부도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재미있고 유익한 기사가 가득한 뉴스투데이

오늘과 내일의 일자리 전문미디어 http://www.news2day.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