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하게 하면 애가 쏟아져 나온다"

여신도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전병욱(53) 홍대 새교회 목사. 이번에는 청년들이 가난해야 아이를 많이 낳는다고 설교해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전목사는 출애굽기 1장 12절과 바로왕의 사례를 인용하면서 누구를 죽이려면 잘 해주면 죽는다 "학대하면 더 번성한다"고 말하며,

빈민촌에서 애를 많이 낳는다. 지금 청년이 "애를 많이 낳게 하는 방법은 핍박과 학대와 가난하게 만들면 애가 막 쏟아져 나올 것"이라 고 강조했습니다.

전목사는 청년들이 애를 안낳고, 결혼 출산을 포기하는것이 바로 "내 생활수준 이상을 유지하겠다는 것"이니 부모는 애들한테 돈 투자 하면 안된다고 얘기하였고,

기독교매체 뉴스앤조이에서는 통계청 2015년 하반기 고용 조사 결과를 인용해 "취업자 중 절반 가량이 월급 200만원 미만을 받고있으며, 청년들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급여가 적은 업종에 종사하는 비율이 높다"고 전 목사의 설교 내용을 지적했습니다.

6일 설교 도중에서도 한국 청년 저출산 문제를 거론해 논란을 일으켜, 청년들이 자신만 잘 살고 싶다는 욕심에 있으니 국가가 출산률 높이기 위해서 핍박받는 환경을 만들면 된다는 그런 논리를 주장 하시는 목사님..

위 목사님은 삼일교회 담임목사로, 지난 2009년 여신도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장영훈 기자2016.09.06 20:22 http://m.insight.co.kr/newsRead.php?ArtNo=74464

뿌리썩은 나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