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전통미인 아냐"…혼혈 미스 월드에 찬반 여론

일본에서 국제 미인대회 대표로 나갈 우승자로 혼혈 여성이 선발되자, 찬반 여론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미스 월드 일본 대표 선발 대회에서 1위를 한 요시카와 프리안카의 이야기인데요, 까만 피부에 커다란 이목구비, 인도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이기 때문입니다.

일본에서는 지난 3월 미스 유니버스 대표로도 미국 국적의 흑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미야모토가 선발된 이후 혼혈 여성이 대표로 또 뽑힌 셈입니다. 이를 두고 "혼혈이 문제는 아니지만 일본 전통 미인이 아니다, 일본을 사랑하고 자긍심만 있으면 된다"라는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고 합니다.


<인기 동영상>

- 나 군대 간다… 이정현의 '진짜 사나이' 1박 2일 병영체험

- 20대 노동자의 죽음, 그 후…안전모만 남은 추모공간

- '도미노 드롭샷'…폭탄주 많이 만들기 신기록

영감을주는이야기 ・ 스포츠 ・ 뉴스와이슈 ・ 자기계발
SBS뉴스의 공식 빙글 페이지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