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간의 짝사랑 끝에

일단.. 같은과 여자애를 좋아합니다. 저랑 동갑이고 참 예쁘고 예쁘고 예쁜 그런 친구입니다. 처음 과에서 만난 날부터 2학기가 된 지금까지 마음속으로만 좋아하고 있었습니다. 근데 어제 친구가 조언하나를 해주더라고요 쳐다만 본다고 꺼지는 촛불은 없다고. 언제까지나 보고만 있다가 짝사랑으로 끝나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는 생각에, 제 마음을 고백하기로 결심했습니다. 하지만 전 그녀의 이상형은 아닙니다. 키도 182에 70키로대고 어깨도 넓고 운동도 꾸준히 해서 몸도 좋은 편입니다. 얼굴도 누구한테나 잘생겼다는 소리 듣는 편입니다. 근데 그친구는 통통한 사람을 좋아합니다. 전남자친구도, 전전남자친구도. 동글동글이란 말이 어울릴까요.. 저랑은 거리가 먼 사람들입니다. 게다가 평소에 카톡은 칼답할때도 있고 2시간이 지나도 답장이 없거나 아예 읽씹당할때도 있습니다. 저한테 관심이 전혀 없어보입니다. 펑소에도 바보가 아니면 알 수 있을 정도로 제 마음을 표현했지만 그녀는 제게 딱 받은 만큼만 돌려주고는 인사 외엔 말한마디조차 걸어주지 않습니다. 그런데 그런 그녀에게 제 마음을 전해도 될지. 괜히 인사마저 못하는 사이가 되는 건 아니련지. 걱정에 잠을 잘 수가 없습니다. 그냥 이대로 좋아만 하면 남은 시간동안 말이라도 붙여볼 수 있을텐데. 그 소소한 행복마저도 제 순간의 판단에 빼앗길까봐 불안해서 초조하고 마음이 많이 심란합니다. 저, 고백해도 될까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