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과 "화냥년"의 어원

"스승"의 어원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는 매우 다른 모습으로 나타난다.

"무격"이란 한자어가 있지요. "무"는 "여자무당"을, "격"은 "남자무당"을 말한다.

그런데 옛 문헌을 보면 "무"를 "스승 무" "격"을 "화랑이 격"이라 되어 있다.

결국 "스승"이란 "여자무당"을 말하던 것이었다.

그런데 "여자무당"은 고대사회의 모계사회에서 대단한 지위를 지니고 있었다.

지금도 인디안 영화나 아프리카 영화를 보면 추장보다도 더 높은 지위에 있었던 사람은 제사장이다.

결국 "스승"은 임금의 선생님이었다.

그래서 임금님의 선생님을 한자어로는 "사부"라고 하는데, "사"자도 "스승 사", "부" 자도 "스승 부"다.

결코 "선생 사, 선생 부"라고 하지 않는다.

"여자무당"이 "임금의 선생님"으로 그 의미가 변화하였고, 이것이 오늘날 일반화되어 "스승"이 되었다.

"남자무당"인 "화랑이 격"은 오늘날 "화냥년"이라는 못된 욕을 할 때 사용하는 말로 변화했다.

이 "화랑이 격"의 "화랑"은 신라시대의 "화랑"과 같은 것으로 보인다.

"남자무당"도 고대사회에서는 중요한 귀족 중의 하나였다.

신라 향가인 "처용가"에 나오는 "용"도 "화랑"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 남자무당은 여자무당에 비해 그 위세가 약하다.

오늘날의 무당의 세계도 일처다부제가 보이기도 할 정도이니까요.

처용이 아내가 다른 남자와 동침하는 것을 보고 물러나올 수밖에 없었던 것도 알고 보면 쉽게 이해가 가는 대목이지요.

그래서 남자무당은 이 여자무당, 저 여자무당을 찾아다니던 것 같다.

그래서 행실이 좋지 않은 사람을 "화냥이"라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남자에게 쓰이던 것이 여자에게 사용된 것이지요.

간혹 "화냥'을 "환향', 즉 `고향으로 돌아오다`라는 의미로 해석해서,

청나라에 끌려갔던 여인들이 몸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 왔다고 해서 붙인 이름인 것처럼 알고 있는 분도 있으나,

그것은 민간인들이 만들어낸 어원이다.

영감을주는이야기 ・ 자기계발 ・ 어록 ・ 사랑과연애
오늘 하루는 선물입니다. 세상 모든 일이 일체유심조화(一切唯心造化)라고 합니다. 행복하다고 생각하면 행복합니다. 행복하시죠!! 특히 만남과 여행, 그리고 꽃에 관심이 많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