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측 "개인 SNS 운영 안해.. 사칭 피해 주의" (공식 입장)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배우 공유 측이 사칭 SNS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했다.

공유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이하 숲) 측은 지난 18일 오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같은 공지글을 개재했다.

매니지먼트 숲은 “최근 소속 배우인 공유의 사칭&봇 SNS가 여러 개 발견됨에 따라 팬 여러분들이 혼란을 겪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어 공지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유는 개인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를 운영하지 않는다. 배우의 소식은 숲 공식 인스타그램,페이스북을 통해서 알려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 공유 배우의 이름으로 된 SNS는 일체 운영하지 않는다. 팬여러분께서는 이 점 꼭 인지하시어 피해를 입지 않으시도록 확인 부탁드린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공유는 지난 7일 개봉한 영화 ‘밀정’을 통해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