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달새 16억병 먹는 국민주…소주의 고향은, 한국 아닌 이라크?

한국의 술이자 서민의 술로 알려져있는 소주. 성인 1명당 1년에 90병 정도를 마실 정도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먹는 술인데요.

이 소주의 고향은 오늘날의 이라크 지역이라고 하네요. 우리나라에 처음 소주가 들어온 고려시대엔 소주를 아라길주(阿喇吉酒)라고 했는데 중동에서 소주를 일컫는 단어인 아라크(arrack)에서 왔습니다.

몽골군이 고려에 들어온 13세기 중엽, 몽골로부터 소주가 전파됐다네요. 몽골군은 오늘날의 이라크 지역을 점령한 이후 중동의 증류식 소주제조법을 배웠다고 해요.

당시 몽골군은 개성과 안동에 주둔했고 이 두 지역이 한국 소주의 발원지가 됐죠. 현재도 안동소주는 지역특산품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가 주로 마시는 희석식 소주는 1960년대부터 유행했습니다. 당시 어려운 식량사정으로 쌀이 주재료인 증류식 소주 대신 알코올에 물을 타서 만드는 희석식 소주를 주로 먹게됐죠.

이후 소주는 서민의 애환을 달래는 술이 됐습니다. 불황 속에도 소주 생산량은 크게 늘어 올해는 지난 5월까지 16억병 이상이 생산돼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죠.

잘되면 축하주, 못되면 격려주로 과음하는 음주문화가 소주 소비량을 계속 높이고 있는 것이죠. 사실 이러한 과음문화는 우리 전통이 아니라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것이라 합니다.

식민통치를 겪은 나라들은 우민화정책의 일환으로 과음문화가 만들어졌죠. 스페인이 16세기 식민지에 30가구당 한집 꼴로 술집을 만드는 정책을 편 후 다른 제국주의 국가들도 비슷한 정책을 폈다고 합니다.

과음하는 것은 건강만 해치는 것이 아니라 일제의 잔재였던만큼 앞으로는 건강하고 즐거운 술 문화로 대체됐으면 좋겠네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