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아이처럼 울었다 간혹 잊은 밤들에는

숨는 나에게는 더 드러내는 세상이 필요하다

그것은 이기고 밉고

맞고 바꾸고의 문제는 아닌

동시에 서로에게 의지해 그래야만 존재하는 서글픈 의미

계속된 패배 속에서도 나를 살아내주는 것

좋아한다는 말을 가벼이 뱉을 수는 없지만

쑥스러운 듯

바꾸는 일에만은 저어하는 것

이끼를 짓밟아도 이끼는 발등을 넘어오지 않는다

얼마나 대단한 마음이냐

나는 아이처럼 울었다 간혹 잊은 밤들에는

W 상석.

P Swaraj Tiwari.

2016.09.23

시로 일기하기_오늘 날씨 맑음

사랑과연애 ・ 시 ・ 창작문예 ・ 철학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