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관 '대략 난감'

두산이 22일 kt와 경기에서 승리하며 21년만에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었습니다.

경기 뒤 세리머니에서 '하의 탈의'를 외치는 관중들의 외침에

유희관이 난처해 하고 있습니다.

지난 해 한국시리즈 우승 뒤 '상의 탈의' 공약을 실천했던 유희관은

올 시즌 개막 전 한 방송과 인터뷰에서 '우승하면 하의 탈의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습니다.

이 날 '하의 탈의' 세리머니는 펼쳐지지 않았지만

대신 유희관은 한국시리즈 2연속 우승을 하게 되면

더 파격적인 세리머니를 약속했습니다

사진 잠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