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기 전에 봐야 할 1000곳 저자 여행작가 패트리샤 슐츠 한국, 관광지 대표이미지 아직 없어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로 유명한 ‘죽기 전에 봐야 할 1000곳’의 저자 패트리샤 슐츠가 21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관광지로서 한국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고 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미국언론이 한국상황을 과장해서 보도하는 것 같다. 마치 한국과 북한이 당장 전쟁이라도 할 것처럼 뉴스를 내보낸다. 그러나 막상 서울에 와보면 너무 평온하다. 지금 내가 여기서 커피를 마시며 인터뷰를 하는 게 바로 그 증거다.”

2003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하며 세계 25개국 언어로 번역돼 소개한 여행서 ‘죽기 전에 봐야 할 1000곳’(원제 1000 Places to See Before You Die)의 저자인 패트리샤 슐츠가 내한했다.

21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만난 슐츠는 먼저 한국의 안보상황이 외국에 잘못 알려져 관광지로서 경쟁력을 키우는 데 장애가 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슐츠는 “10년 전 한국에 왔을 때나 지금이나 한국은 일상생활을 하는 데 아무 문제가 없는 나라”라며 “그럼에도 외국에선 남북한의 대치 등 위기만 강조한 뉴스가 많이 나와 안타깝다”고 말했다.

뉴욕에 사는 슐츠는 “뉴욕이나 LA 등 미국 주요 도시에 한국인 커뮤니티가 잘 형성돼 있고 그들의 노력으로 한국은 사람들이 좋고 음식이 맛있다는 이미지를 쌓고 있다”며 “특히 리우올림픽 이후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도 높지만 아직 한국은 관광지로서 아시아의 다른 나라에 비해 덜 알려진 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베트남에는 하롱베이란 아름다운 해변이 있고 캄보디아는 앙코르와트라는 거대한 역사유적이 있으며 마카오는 동양의 라스베이거스란 이미지가 있다”며 “그러나 한국은 관광지로서 이미지가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여행객들이 선뜻 선택하기 어려운 국가로 여긴다”고 덧붙였다.

약점만 꼽은 건 아니다. 슐츠는 “그럼에도 한국은 사회 전반에 걸쳐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고 제주도를 제외하고 육로로 전국을 여행할 수 있어 일본과 비교할 때 경쟁우위에 설 수 있다”며 “그래서 베테랑 여행객들은 아시아에 대해 더 알고 싶을 때 한국을 많이 찾는다”라고 말했다. 때문에 “무엇보다 한국을 세계에 알리는 게 관광객 유치에 앞서 선행해야 할 일”이라고 조언했다.

자신에게 세계적인 명성을 안겨준 ‘죽기 전에 봐야 할 1000곳’에 대해 “평생을 같이 다니자는 의미에서 이 책을 선물하며 프러포즈를 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며 “주위에서 제목에 ‘죽기 전’이란 부정적 어휘가 들어가는 것을 반대했지만 편집자와 내가 고집을 꺾지 않았고 결국 제목 자체가 마케팅에 큰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의 초청으로 지난 18일 한국을 찾은 슐츠는 26일까지 서울을 비롯해 파주 임진각, 강원 평창·강릉 등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지와 경주와 안동, 제주도 등 국내 주요 관광지를 답사한다. 이 내용은 미국의 대표적 여행업계 주간지인 ‘트래블 위클리’에 기사로 게재할 예정이다. 아울러 2018년 개정판에 한국 소개를 늘리고 별도의 캘린더에 한국을 포함할 계획이다. 지난해 출간한 개정판에는 서울의 궁궐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만 소개하고 있다.

슐츠는 400만부가 팔린 ‘죽기 전에 봐야 할 1000곳’의 성공으로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내 유명 언론매체에 여행기사를 기고하고 있으며 포브스가 선정한 관광업계에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25명으로 뽑히는 등 미국 여행업계에서 명성이 높다.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