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님의 오늘의 기도지향.

2016년 9월 27일 연중 제26주간 화요일(성 빈첸시오 드 폴 사제 기념일) 16.09.27 09:40중요메일표시 켜기 찬미 예수님 교황님의 기도 지향 구월 일반지향 : 인간 중심성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인간 중심 사회의 건설과 공동선에 기여하도록 기도합시다. 선교지향 : 복음 선교 ​그리스도인들이 성사에 참여하고 성경을 묵상하면서 자신의 복음 선포 사명을 더욱 잘 깨닫도록 기도합시다. 2016년 9월 27일 연중 제26주간 화요일(성 빈첸시오 드 폴 사제 기념일) 빈첸시오 드 폴 성인은 1581년 프랑스의 아키타니아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다. 프란치스코 수도원의 도움으로 공부를 한 그는 사제가 되어 파리에서 본당 사목자로 일했다. 빈첸시오 신부는 한때 여행 도중 해적들에게 잡혀 노예 생활을 하였다. 이 일로 말미암아 그는 고아와 소외되고 가난한 이들을 돕는 데 일생을 바칠 것을 결심하고 자선 사업을 활발하게 전개하였다. 1660년에 선종한 빈첸시오 드 폴 신부를 1737년 클레멘스 12세 교황이 시성하였고, 1885년 레오 13세 교황은 모든 자선 단체와 병원의 수호성인으로 선포하였다. 성 빈첸시오 드 폴 사제의 정신과 활동을 계승하려는 평신도 사도직 단체인 빈첸시오 아 바오로회가 1833년 파리에서 설립되어 현재는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전 세계 교회에서 활동하고 있다. 제1독서 : 욥기의 말씀입니다. 3,1-3.11-17.20-23 1 욥이 입을 열어 제 생일을 저주하였다. 2 욥이 말하기 시작하였다. 3 차라리 없어져 버려라, 내가 태어난 날, 사내아이를 배었네! 하고 말하던 밤! 11 어찌하여 내가 태중에서 죽지 않았던가? 어찌하여 내가 모태에서 나올 때 숨지지 않았던가? 12 어째서 무릎은 나를 받아 냈던가? 젖은 왜 있어서 내가 빨았던가? 13 나 지금 누워 쉬고 있을 터인데. 잠들어 안식을 누리고 있을 터인데. 14 임금들과 나라의 고관들, 폐허를 제집으로 지은 자들과 함께 있을 터인데. 15 또 금을 소유한 제후들, 제집을 은으로 가득 채운 자들과 함께 있을 터인데. 16 파묻힌 유산아처럼, 빛을 보지 못한 아기들처럼, 나 지금 있지 않을 터인데. 17 그곳은 악인들이 소란을 멈추는 곳. 힘 다한 이들이 안식을 누리는 곳. 20 어찌하여 그분께서는 고생하는 이에게 빛을 주시고, 영혼이 쓰라린 이에게 생명을 주시는가? 21 그들은 죽음을 기다리건만, 숨겨진 보물보다 더 찾아 헤매건만 오지 않는구나. 22 그들이 무덤을 얻으면 환호하고 기뻐하며 즐거워하련만. 23 어찌하여 앞길이 보이지 않는 사내에게, 하느님께서 사방을 에워싸 버리시고는 생명을 주시는가?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 주님, 제 기도 당신 앞에 이르게 하소서. ○ 주님, 제 구원의 하느님, 낮에도 당신께 부르짖고, 밤에도 당신 앞에서 외치나이다. 제 기도 당신 앞에 이르게 하소서. 제 울부짖음에 귀를 기울이소서. ◎ ○ 제 영혼은 불행으로 가득 차고, 제 목숨은 저승에 다다랐나이다. 저는 구렁으로 떨어지는 사람처럼 여겨지고, 기운이 다한 사람처럼 되었나이다. ◎ ○ 저는 죽은 이들 가운데 버려졌나이다. 마치 살해되어, 무덤에 묻힌 자 같사옵니다. 당신이 다시는 기억하지 않으시니, 당신 손길에서 멀어진 저들처럼 되었나이다. ◎ ○ 당신이 저를 깊은 구렁 속에, 어둡고 깊숙한 곳에 처넣으셨나이다. 당신의 분노가 저를 짓누르고, 당신의 성난 파도가 저를 덮치나이다. ◎ 제2독서 : 복음환호성 ◎ 알렐루야. ○ 사람의 아들은 섬기러 왔고, 많은 이들의 몸값으로 자기 목숨을 바치러 왔다. ◎ 알렐루야. 복음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9,51-56 51 하늘에 올라가실 때가 차자,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으로 가시려고 마음을 굳히셨다. 52 그래서 당신에 앞서 심부름꾼들을 보내셨다. 그들은 예수님을 모실 준비를 하려고 길을 떠나 사마리아인들의 한 마을로 들어갔다. 53 그러나 사마리아인들은 예수님을 맞아들이지 않았다. 그분께서 예루살렘으로 가시는 길이었기 때문이다. 54 야고보와 요한 제자가 그것을 보고, 주님, 저희가 하늘에서 불을 불러 내려 저들을 불살라 버리기를 원하십니까? 하고 물었다. 55 예수님께서는 돌아서서 그들을 꾸짖으셨다. 56 그리하여 그들은 다른 마을로 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 보면,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시는 여정 중에 사마리아의 한 마을에 들르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예수님을 맞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세상을 구원하실 구세주의 왕림을 거부하였습니다. 아우구스티노 성인은 이 장면을 묵상하면서 한 번 지나가신 하느님께서 다시 되돌아오지 않으실 것을 두려워하라! 하고 권고하였습니다. 우리의 영적 여정 중에 하느님의 은총이 어떻게 오는지 깨닫고 그것을 받아들이는 자세가 중요합니다. 야고보와 요한 사도는 사마리아인들의 태도에 격분하여 저들을 불살라 버리기를 원하십니까? 하고 예수님께 물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꾸짖으시며 당신의 길을 가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복음을 전할 때 부딪치는 어려움과 역경 속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를 알려 주십니다. 구원의 진리는 때가 차면 스스로 올바름을 증명합니다. 복음의 진리는 인간의 잔꾀나 수단으로 전파되지 않습니다. 상황이 좋든지 나쁘든지 꾸준히 복음을 전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자신이 태어난 날을 저주할 정도로, 앞길이 보이지 않아 죽음을 원할 정도로 괴로운 인간에게도 천상 예루살렘으로 가는 길은 열려 있습니다. 이슬람 해적들에게 잡혀 노예로 팔렸다가 극적으로 구출된 빈첸시오 성인은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에게 더 큰 하느님의 사랑을 보여 줄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어려운 삶 속에 주어지는 은총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습니까? (류한영 베드로 신부) 교황, 주교는 착한 사마리아인 돼야 신임 주교 연수서 당부 【바티칸 CNS】 프란치스코 교황이 신임 주교 연수에 참가한 주교들에게 마음을 열고 어려움에 처한 이웃에게 다가가는 착한 사마리아인이 되어줄 것을 당부했다. 교황은 9월 16일 전 세계에서 온 154명의 신임 주교들을 만나, 오늘날의 주교직은 착한 사마리아인이 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교들은 성소자 수에 연연하기보다는, 훌륭한 사제를 양성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세계 신임주교 연수회는 9월 4~17일 로마 교황청립 성 바오로 선교 신학원에서 열렸다. 교황은 특히 신임 주교들에게 사무실을 독차지하지 말고 신성함과 진실, 하느님의 사랑을 널리 알리는 데 쓰라고 경고했다. 교황은 이 세상은 거짓 웅변가나 최신 유행에 민감한 사제와 주교들에게 지쳐가고 있다면서 주님의 후각을 갖고 있는 신자들은 금세 냄새를 맡고, 이들이 자아도취자나 모사꾼, 자기 잇속만 챙기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아채는 순간 떠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주교는 주님이 선택한 지도자로서 자신이 아니라 자녀들을 이끌고 돌봐야한다고 당부하고, 세상을 만나고 바꾸게 하는 것은 주님의 은총과 권능이지 자신들이 아니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