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주지훈이 남긴 '아수라' 처절 액션씬 소감은?

개봉 첫날, 46만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아수라'의 하이라이트 액션 장면을 연기한 두 배우는 어떤 소감을 남겼을까?

21일 오후 서울 성동구에 있는 CGV 왕십리에서 영화 '아수라'의 언론·배급 시사회에 참석한 정우성, 주지훈 배우의 이야기를 통해 들어볼 수 있었다. 28일 개봉한 영화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악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액션물이다.

'비트', '태양은 없다' 등을 연출한 김성수 감독 작품으로, 서로 끊임없이 싸우고 전쟁을 일삼는 '아수라도'에서 따온 제목이다. 제41회 토론토 국제 영화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곽도원, 정만식 등이 출연한다.

정우성은 "폭력을 행하는 어중간한 악인이 더 큰 폭력에 억압받고, 그러면서 받는 스트레스가 몸짓으로 나타나야 한다고 생각했다. 시나리오를 볼 때 감독님이 그런 감정이 다분히 짙게 까셨다. 그래서 잘 짜인 멋진 합보다는 '도경' 안의 몸부림을 보이고 싶었다. 어떠한 트릭이나 기교를 통해 보이기보다 온전히 현장의 몸짓으로 전달되길 바랐다. 그래서 더 부상에 대한 위험성도 컸다. 그러면서 상처도 입었다. 무모한 시도라고 말씀하실 수도 있겠지만, 전혀 무모하지 않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주지훈은 "액션 영화가 사실 처음이었다. 이런 액션을 해본 적이 없었다"며 "크게 걱정하진 않았다. 정우성 형은 자타공인 액션 대가다. 실제 액션 연기도 그냥 믿고 진짜로 했다. 쇼트가 달라서 연결을 맞춰야 하는데, 그런 것도 알아서 우성이 형이 다 맞춰주셨다. 아까 우성 형님이 말씀하신 대로 잘 짜인 액션이 아닌 감정이 느껴지는 몸부림의 느낌이었다. 믿고 따라가는 태도로 잘 찍었다"고 밝혔다.

[글]문화뉴스

시네마 유토피아를 지향하는 영화 마피아들의 채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