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트롤 랩배틀 관련 음악평론가 김봉현님의 칼럼입니다

래퍼들의 이름이 며칠 동안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건 확실히 낯선 광경이다. 스윙스, 개코, 이센스, 사이먼도미닉 같은 이름이 연일 전국에서 가장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 상황을 두고 힙합애호가들도, 힙합에 별 관심 없던 사람들도 어리둥절해하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 정답은 ‘랩 배틀’이다. 한국의 힙합 씬에서는 지금 랩 배틀이 한창이다. 이야기의 시작은 약 2주 전 미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힙합의 미래로 불리는 래퍼 켄드릭 라마가 자신의 가사를 통해 동료 래퍼들과의 공개적 ‘경쟁’을 선언했고 이 것이 미국힙합 씬에 거대한 소용돌이를 몰고 왔다. 그리고 며칠 지나지 않아 한국에도 그 회오리가 몰아쳤다. 한국에서는 래퍼 스윙스가 켄드릭 라마의 역할을 자처했다. 그는 ‘켄드릭의 난’에 영감을 받았다고 밝히며 ‘King Swings’라는 곡으로 한국힙합 전체를 겨냥했다. 요는 ‘내가 왕이야. 너희들 정신 좀 차려. 힙합답게 제대로 경쟁해보자.’는 것이었다. 다른 래퍼들의 가지각색 답가가 신속하게 쏟아져 나왔다. 평소 동료 래퍼들에게 쌓여 있던 불만을 풀어내거나 스윙스와 관련한 사적 인연을 들추기도 하고, 내가 최고라고 자부하는 래퍼도 있는 반면 한국힙합 씬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를 담는 래퍼도 있었다. 그중에서 슈프림팀으로 활동했던 이센스와 다이나믹듀오의 멤버인 개코의 랩 배틀은 가장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가장 주가가 높은 한 음악회사로부터 얼마 전 계약해지를 당한 한 래퍼와 그 회사의 핵심을 이루는 한 래퍼 간의 대결이라는 점에서 스토리와 드라마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언뜻 이해가 되지 않을 수 있다. 사실 힙합은 아직까지도, 특히 한국에서는 수많은 누명과 오해, 편견을 뒤집어쓰고 있다. 특히 ‘랩 배틀’은 힙합에 대한 거부감을 야기하는 주범이다. 물론 지나친 싸움은 좋지 않지만 랩은 미국 흑인의 투쟁적 역사와 호전적 구술 전통에 기인해 시작되었고, 합의된 규칙 하에 음악으로 벌이는 싸움은 다른 음악과 차별화된 랩 장르의 고유성과 쾌감을 만들어내며, 상대를 이기기 위한 과정에서 나오는 더 훌륭한 표현과 기술은 랩이라는 예술양식 스스로의 발전에 기여한다. 규칙 하에 경쟁하고 누군가 승리한다는 면에서 어쩌면 스포츠와 엇비슷할 수도 있다. 다시 말해 래퍼들의 자기자랑과 항변, 그리고 특유의 공격적 면모와 경쟁적 태도를 역사적, 문화적 맥락에 대한 이해 없이 오직 도덕과 윤리로 재단하는 건 무모하고 위험한 발상이다. 그러나 이와는 별개로 현재 진행되고 있는 개코와 이센스의 랩 배틀은 조금의 우려를 낳는다. 아마도 궁극적으로는 예술가의 자존심이 핵심일 법한 둘의 배틀은 그러한 면모에 초점이 맞춰지기보다는 서로를 향한 폭로와 진실공방, 몇몇 거친 표현 자체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물론 둘의 실력은 한국힙합을 통틀어서도 정상급이기에 관전자의 입장에서는 재미있고 흥분되는 일일 수 있다. 하지만 본질에 대한 이해 없이 관련한 가십을 양산하는 언론, 그리고 물리적 충돌 없이 ‘음악을 통한 싸움’이기에 허용되는 것을 ‘싸움을 통해 끝을 봐도 좋으며 그 결과는 나와 상관없다’는 태도로 사태를 잘못된 방향으로 부추기는 이들의 존재는 확실히 걱정스럽다. 1990년대 중반 미국에서 발생한 투팍과 비기의 랩 배틀은 힙합 역사상 가장 격렬했던 사건으로 남아 있다. 그러나 투팍과 비기의 랩 배틀이 짜릿했다고 해서 그 결과가 빚어낸 둘의 죽음까지 짜릿했던 것은 아니다.

힙합,트랩뮤직,뭄바톤,누디스코,프렌치터치 그리고 재즈. 커피와 케이크. 하이스트릿브랜드. 그녀의 꿈은 행복한 사람, 매일매일 새로운 것을 하나씩 배워나가는 것이 목표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