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B상생방송 추천프로그램) DMZ, 평화를 말하다

STB상생방송) DMZ, 평화를 말하다

[DMZ 155마일에 잠복해 있는 전쟁의 비극]

2013년은 한국전쟁이 휴전된 지 60년을 맞는 해이다. 한국은 종전이 아닌 휴전의 상태로 지금껏 남북이 대치하고 있다. 분단의 흔적은 한반도의 허리를 관통하고 있는 DMZ 155마일을 통해 가장 뚜렷하게 각인된다.

사진작가 정승익 씨가 DMZ 최전방부대를 찾았다. 4km 너머는 북한군이 대치하고 있는 곳이다. 살을 에는 듯한 추위에 야간 매복작전을 펼치고 오는 한국군인들의 모습과 긴장이 흐르는 DMZ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다.

1997년 민간인 최초로 DMZ 내부에 들어간 사진작가 최병만 씨. 그가 증언하는 DMZ 비극의 현장과 그의 렌즈에 담긴 전쟁의 흔적을 살펴본다.

[60년간의 DMZ, 그 흔적을 찾아가다.]

UN 역사상 최초의 연합군이 참전한 한국전쟁. 그 순간순간은 종군기자들의 카메라에 담겨 세계에 타전됐다. 정전이후의 DMZ는 UN 소속 군인들의 카메라에 찍혔다. 그리고 그 60년간의 기록들은 현재 전 세계에 흩어졌다.

사진작가이자 사진전시기획자인 이기명 씨는 그 기록들을 모아 사진전을 준비하고 있다. 그 노력의 일환으로 이기명 씨가 유엔 중립국감독위원회 소속국인 스위스를 방문했다.

퇴역장군 오스 씨를 비롯해 지난 60년간 한국에서 근무한 스위스 정전위원회 군인들의 카메라에 담긴 DMZ의 다양한 모습들이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이념의 장을 너머 평화와 공존의 장으로]

전쟁의 흔적은 가장 훌륭한 평화의 이유가 된다. 독일은 베를린 장벽의 흔적을 보존해 전후세대를 위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반복과 갈등의 현장을 보존해 평화를 기리는 그들의 모습을 통해 DMZ의 미래를 짚어본다.

DMZ 인근의 마을들과 폭격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는 노동당사, 평화누리공원 등을 통해 평화와 생명의 땅으로 거듭나고 있는 DMZ를 만나본다.

방송시간) 9.30(금) 09:00 / 17:00

한문화 중심채널 STB상생방송 공식 빙글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