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테임즈에 징계…50시간 사회봉사·5000달러 벌금

NC 다이노스가 음주 운전으로 적발된 에릭 테임즈(30)에게 자체 징계를 내렸습니다.

NC는 오늘(30일)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고 음주 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테임즈에게 구단 징계로 50시간 사회봉사와 5000달러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또한 사후 조치 및 관리 소홀에 대한 추가 징계로 배석현 단장의 1개월 감봉을 결정했습니다.

테임즈는 지난 24일 창원에서 경기를 마친 뒤 멕시칸 식당에서 칵테일을 마시고 귀가하다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에 걸렸습니다.

당시 테임즈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56%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습니다.

앞서 KBO는 이날 낮 상벌위원회를 열고 테임즈에게 잔여 경기 8경기·포스트시즌 1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습니다.

테임즈의 음주 운전 적발 사실을 알고도 경기에 출전하게 내버려 둔 NC 구단에게도 벌금 1000만원을 부과했습니다.

KBO는 정규시즌보다 중요도가 더욱 높은 포스트시즌 출장 정지 1경기로 엄중 징계했다는 설명이지만,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여론이 더 큽니다.

여기에 경기 출전과는 상관없는 자체 징계가 결정됨에 따라 비난 여론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