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의 상자 속의 소년(boy in the box)

1. 사건 개요

1957년 2월 25일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북동부에 위치한 폭스 체이스(Fox Chase)에서 프레데릭이라는 대학생이 우연히 한 골판지 상자를 발견했다. 그 상자는 미국의 백화점 체인점인 J.C. 페니에서 당시 판매 중이던 요람의 포장상자였는데 그 안에는 한 소년이 온몸에 멍이 든 채 알몸 상태로 죽어있었다. 하지만 이를 발견한 프레데릭은 당국에 신고하는 것을 망설였는데 그가 그 상자를 발견하게 된 동기가 장소 근처에 있었던 여학생들을 훔쳐보기 위해서였던 것이다. 어찌 됐든 그는 고해성사로 사제에게 이 사실을 털어놓았고, 고민을 들은 가톨릭 사제가 그를 설득하는 데 성공해서 다음날 오전 10시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2. 사건 수사 진행

당시 4~6세 정도로 추정되는 상자 속 소년은 102cm에 13kg로 성장상태가 좋지 않았고, 백인에 파란 눈을 지니고 성기에 할례의 흔적이 있었다. 할례는 고대부터 유대인과 무슬림들이 풍습으로 남자의 포피를 잘라내는 것을 말한다. 그의 손톱과 발톱은 모두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었으며, 밝은 갈색의 머리카락은 금방 잘린 듯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소년의 몸 전신에는 여러 개의 멍 자국들이 발견되었으며 직접적인 사인은 머리를 강타당해 죽은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시신의 상태가 온전하고, 상자 속에 소년의 것으로 보이는 빵모자와 담요가 남아 있었기에 소년의 신원이 금세 밝혀질 것이라 생각했으나, 소년의 신원을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경찰은 소년의 시신 사진과, 지문, 할례 흔적 등을 토대로 필라델피아의 의사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했으나 그들은 소년을 진료한 적이 없었다. 미국 의학 협회의 협조로 전국의 의사들에게 아이의 정보가 전달되었지만, 마찬가지로 목격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또한 현장에서 발견된 상자와 담요, 빵모자의 경우 판매처와 제조사까지 추적했지만 역시 단서를 얻는 데는 실패했다. 그 외에도 경찰은 소년의 영양상태와 외양으로 보아 1956년 헝가리 혁명 이후 미국으로 들어온 난민 부부 사이의 아이가 아닐까 추정했으나, 이마저도 당시 미국 이민국에서 모든 헝가리 난민들에게 실시했던 예방 접종 자국이 발견되지 않아 보기 좋게 빗나갔다.

그리고 고아원 및 아이들을 맡는 기관들에서도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아이의 모습을 담은 전단지 수십만부가 필라델피아와 펜실베이니아 주는 물론 인근의 뉴저지 주와 오하이오 주 델라웨어 지역까지 배포되었으나 이 아이를 아는 사람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그리고 시신 부검을 통해 추가로 밝혀진 것으로 소년의 오른손에서는 장시간 수중에 노출될 시 나타나는 손의 주름이 발견되었고. 성적 학대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이발 상태는 대단히 엉성했고 또한 머리에서는 다수의 멍 자국이 발견되었는데 이는 범인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소년의 머리를 힘으로 고정시킨 채 이발하여서 생긴 것으로 추정되었다.

많은 시도를 했지만 수사는 미궁에 빠졌고 이 와중에 두가지 가설이 나오는데 하나는 소년이 발견된 장소에서 24km 정도 떨어진 한 보육원의 경영진들과 연관이 있다는 설이었으나 문제는 근거라는 것이 소년의 시신이 발견된 상자에서 나온 담요가 그 보육원 내에 있었다는 것뿐이었고 1998년 DNA 검사를 통해 이 사건과는 관련이 없는 결론이 내려졌다.

3. M의 가설

아래 내용은 M이라고만 밝힌 한 여성의 가설로써,

그 소년은 1954년 여름에 학대습성이 있던 내 어머니가 소년의 친부모에게 돈을 지불하고 데려온 '조나단'이라는 아이이다. 그 소년은 내 어머니에 의해 2년 반 동안 지속적으로 극도의 신체적, 성적 학대를 받아왔다. 살해된 이유는 욕조에서 구토를 했다는 것에 분노한 내 어머니가 소년을 바닥에 내동댕이쳤기 때문이다. 내 어머니는 소년의 신원을 숨기고자 소년의 길었던 머리를 깎은 뒤 나를 데리고서 당시 인적이 드물던 폭스 체이스의 길거리에 시신을 유기하러 가 현장에 버려져 있던 골판지 상자에 시신을 유기하였다. 당시 소년의 시신을 차 트렁크에서 내리려 했을 때 지나가던 오토바이를 탄 한 남성이 우리가 사고를 당한 것인 줄 오해하고는 도움이 필요하냐고 물어오는 일이 있었는데 우리는 차 번호판이 보이지 않도록 하면서 그 남성의 말을 무시했고 결국 그 남성은 자리를 떠났다."

라는 내용이었다.

실제로 M의 증언은 소년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와 상당 부분 일치했고 경찰은 그녀의 말이 신빙성이 높다 판단했으나. M은 정신 병력을 갖고 있었으며 당시 교류가 있던 이웃 주민이 경찰과의 사정 청취에서 M의 집에 소년이 살고 있던 것을 본 적이 없으며 M의 주장 또한 말도 안 되는 것이라고 증언했다. 그 오토바이를 탄 남자 역시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건을 결국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그리고 사건과 관련되어 두 건의 목격담이 추가적으로 확보되었지만, 확인할 길이 없었기에 결국 목격담으로만 남게 되었다.

"필라델피아에서 뉴저지 남부로 향하는 버스 안에서 이 소년을 목격했는데 당시 그 아이는 함께 있던 남성의 품에 잠들어 있었고 남자는 자신들이 뉴저지 주 캠던에서 승차했다고 말했어요." - 당시 아마추어 예술가였던 여성

"한 남자가 그 소년의 손을 잡고서 제가 일하는 가게 근처를 지나가는 것을 목격했는데 그 남자는 자신들이 필라델피아행 열차를 타야 한다고 했어요." - 당시 델라웨어 주 윌밍턴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던 여성

이 목격담을 마지막으로 경찰은 더 이상 수사를 진행할 단서를 확보하지 못하였고 수사를 통해 시신이 최초 발견되기 이틀 전에 다른 사람에 의해 이미 목격되었다는 것이 밝혀졌으나 수사에는 도움을 주지 못했다.

이 아이는 끝내 이름조차 밝혀내지 못했다.

결국 1957년 7월 27일에 가족을 대신한 필라델피아 경찰들의 애도 속에 필라델피아 시립묘지에 안장되었다. 묘비에는 'HEAVENLY FATHER BLESS THIS UNKNOWN BOY(하늘에 계신 아버지시여, 이 이름 모를 소년을 축복하소서.)'라고 쓰여 있다.

http://snoopyjjoa.tistory.com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 역사상 가장 말도 안되는 전투
ehghl123
69
27
3
두 천재의 박사논문 심사 과정
n0shelter
9
3
0
‘팔아도 된다’는 유통기한, 먹어도 되는 ‘소비기한’으로 대체(2023년부터)
Voyou
19
17
1
미국 정치의 흑역사 매카시즘 광풍
n0shelter
18
7
2
건강검진 [ 검진라인 ] 겨울철 불청객! 뇌질환 주의보 #뇌졸중 편
sjcore202020
2
7
0
관측 기록된 지진 중 가장 큰 규모의 지진
CtrlZ
11
2
3
총체적 난국이었던 광주 아이파크
zatoichi
19
2
3
대단한 처방을 한 약사
dokkebii
95
12
8
이다지쌤이 말해주는 영조가 사도세자를 죽인 이유.jpg
CtrlZ
28
6
3
일본군 병사들이 가졌던 종군위안부에 대한 인식.jpg
boogiewoogie
17
5
0
세종대왕에게 일갈하는 태종 이방원.jpg
everydayyou
18
4
1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
nanmollang
17
2
4
[인포그래픽 뉴스] 자기관리의 시작 ‘루틴’…가장 많이 하는 습관 보니
newsway
5
7
0
박시영 페북(펌) 이대남들에게 들려주고 싶다. 국방력 강화는 선제타격, 멸공 등 입으로 말로하는게 아니라 행동으로 실적으로 증명하는 것임을.. 역대 정부 중 어느 정부에서 국방비 증액과 사병 처우개선를 했는지? 첨단무기를 얼마나 수출했는지 따져보시라. —— 이하 글은 아래 사진——
plus68
6
1
1
임금님 만나러 해삼 전복 들고 한양 온 경상도 농부이야기
Voyou
35
9
4
미국 19남매, 대가족이 사는 법...그리고
M0ya
16
1
1
시대에 비해 너무나도 강력했던 무기
n0shelter
11
5
1
한중일 도자기 특징
meinyou
44
13
7
첫눈에 반한 '12살 연상' 선생님과 공개 연애 시작한 12살 소녀 근황 (사진)
dokkebii
48
10
6
서양 과학기술을 도입한 정조
n0shelter
19
10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