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생들 "故백남기 농민 사인, 명백한 외인사"

서울대병원이 작성한 고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가 조작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재학생들이 대자보를 통해 "명백한 오류"라며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서울대 의대 재학생 102명은 지난달 30일 서울대병원 안팎에 ‘선배님들께 의사의 길을 묻습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붙였습니다.


서울대병원이 작성한 사망진단서에는 고인의 사망 종류가 ‘병사’로 분류됐고, 이는 대한의사협회의 규정을 위반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진단서 등 작성·교부 지침’에 따르면 고인의 직접 사인이 ‘심폐기능정지’라고 해도 선행사인인‘급성 경막하출혈’에 따라 ‘외인사’로 분류해야 합니다.


학생들은 성명을 통해 "질병 이외에 다른 외부 요인이 없다고 의학적 판단이 되는 경우에만 ‘병사’를 선택한다"라며 "물대포라는 유발 요인이 없었다면 고인이 혼수상태에 빠지지 않았을 것이므로 고인의 죽음은 명백한 외인사"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직접 사인으로 ‘심폐정지’를 쓰면 안 된다는 건 국가고시문제에도 출제될 정도로 기본적인 원칙"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경찰은 의협 규정에 어긋난 서울대병원의 병사 판정을 근거로 "사망원인을 정확히 밝히기 위해 부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서울대병원 관계자들이 외부 압력을 받아 부검 주장의 빌미를 제공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의대생들은 "아직 학생인 저희의 눈에 이토록 명백한 오류를 선배님들께서도 인지하고 계셨으리라 짐작한다. 왜 이를 시정할 수 없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망진단서는 환자와 유족을 위한 의사의 마지막 배려라고 배웠다. 저희가 소명으로 삼고자 하는 직업적 양심이 침해받은 사안에 대해 침묵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습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