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모기 찌르는 모기…유전자 차이 있다

모기는 인간 뿐 아니라 소 같은 다른 동물도 찌른다. 그런데 인간을 선호하는 모기와 소를 찌르는 모기에는 유전자 차이가 있다고 한다. 모기 중에서도 학질모기(Anopheles)는 말라리아 매개체로 잘 알려져 있다. 학질모기는 인간 뿐 아니라 앞서 설명했듯 소 같은 동물을 찌른다. 따라서 만일 흡혈처로 사람을 선택할수록 말라리아 감염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높아진다. 반면 사람보다 소를 찌르는 비율이 높다면 그만큼 말라리아 감염자 수를 줄일 수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브래들리 J 메인(Bradley J. Main) 연구팀이 취향이 다른 모기를 잡아 유전자를 조사했다. 황소를 선호하는 모기 25마리와 사람을 좋아하는 모기 23마리의 유전자를 비교한 것. 이를 통해 연구팀은 480만 염기쌍 차이를 발견했다고 한다. 차이가 있었던 건 냄새를 맡거나 수용에 관련한 유전자다. 이를 통해 선호도에 차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얼마 전 닭 냄새가 말라리아 에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가 발표된 적도 있다. 연구팀은 이 결과를 통해 아직은 알 수 없지만 미래에는 모기 억제 장치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거나 혹은 사람을 선호하는 모기를 줄여 말라리아에 대한 위협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 밖에 보통 모기는 야외나 실내에 있는 것으로 나눌 수도 있는데 실내에 있는 모기라면 그만큼 사람과의 접촉이 증가해 말라리아의 감염원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연구팀도 이들 실내외 모기의 유전자 차이도 조사했지만 여기에선 차이가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journals.plos.org/plosgenetics/article?id=10.1371/journal.pgen.1006303 )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l about Tech. 사람과 기술, 제품이 만나는 뉴미디어 테크홀릭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