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외공간에 ‘오아시스’를 만든 뉴욕 복층 아파트

스테파니 초트(26)는 2008년 이스트빌리지 9번가에 있는 침실 1개짜리 복층 아파트를 150만 달러에 구입했다. 그녀는 낚시꾼이자 해양환경보호운동가였던 팀 초트의 딸로, 낚시대회에 참가하는 프로 낚시꾼이다. **슬라이드쇼보기** http://goo.gl/FBeKA6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