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발트블루빛의 새벽녘쯤이던가, 납작하게 침대에 엎드린 채 꼼지락거리기만 하는 내 발정은 이미 말라죽기 직전이다.. 끝없는 수평선의 바다를 눈앞에 두고도 마시지 못하는 백사장 한편에 말라비틀어진 새우 한 마리 같다.. 애써, 아랫도리를 비벼대며 몸을 돌리자 물티슈가 날 힐끔 봤던 것 같다.. 죽었으면 하는 바람에 35° c 손 근육 사이로 발정을 구겨 넣어 목을 조르는 사이 비는 어느덧 내리고, 또 꿈을 꾸게 만든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