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향해 날아온 물병 요즘은 KBO리그도 안 그래!

[스포츠서울 박경호기자] 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가 경기 중 난데없이 날아든 물병에 맞을 뻔한 아찔한 상황이 포착됐습니다.

김현수는 5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습니다.

이날 김현수의 아찔한 순간은 7회 수비 중 발생했습니다. 양 팀이 2대 2로 팽팽하게 맞선 7회 말 2사에서 토론토 타자 멜빈 업튼 주니어의 타구가 김현수가 수비하는 좌익수 쪽으로 날아왔습니다.

김현수는 볼 캐치를 위해 낙하지점으로 이동했고, 가볍게 공을 잡았다. 이때 관중석에서 토론토 팬으로 추정되는 관중이 김현수가 수비하는 방향으로 커다란 물병을 던졌습니다.

아웃카운트를 잡아낸 김현수는 굳은 표정으로 관중석을 바라봤고, 중견수 수비를 보던 팀 동료 애덤 존슨은 물병을 투척한 관중을 향해 소리를 지르며 격하게 항의했습니다.

상황을 지켜본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도 그라운드로 나와 심판진에게 항의했고, 경기는 잠시 중단된 후 속개됐습니다.

물병 투척 직후 경찰과 경기장 경비원이 관중을 찾아내 곧바로 퇴장시켰습니다. 또한 경기를 중계하던 해설자도 물병을 투척한 관중을 향해 "멍청이(numbskull)"라며 흥분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편, 토론토와 볼티모어의 AL와일드카드 결정전은 연장 11회 끝내기홈런으로 토론토가 승리를 거뒀습니다. 토론토는 텍사스와 디비전시리즈를 펼치게 됐습니다. 두 팀은 지난 해 토론토 바티스타의 배트플립으로 올 시즌 중반 역대급 벤치클리어링을 연출하는 등 악연이 깊습니다.

뉴미디어국 park5544@sportsseoul.com

야구 ・ 스포츠 ・ 국내연예 ・ 뉴스와이슈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