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옴] 쌍문동 아이들이 ‘응팔’을 추억하는 방법

“반갑구만, 반가워요!”

관객들의 외침에 tvN ‘응답하라 1988’이 응답했다. “잘 지내니? 어디 있었니?”라며 여유롭게 입장한 이동휘, 류준열, 안재홍. 관객들과 함께 지난 2015년 11월을 추억했다.

# 류준열, 명대사로 추억소환

갑자기 류준열이 자리에서 일어나 관객석으로 향했다. 허리를 숙여 잡아낸 건 다름아닌 팬이 제작한 플랜카드. 궁서체로 진지하게 적힌 ‘내 신경은 온통 너 였어’ 문구는 류준열을 움직였다.

류준열

# 이동휘를 울렸던 안재홍

최근 영화 한 편을 포함해 ‘응답하라 1988’과 같은 방송사인 tvN의 새 드라마 ‘안투라지’ 촬영까지 마쳤다는 이동휘. 바쁜 나날의 연속에도 ‘응답하라 1988’는 아직까지도 잔상을 남기고 있다고 한다.

이동휘

# 그렇다면 안재홍을 울렸던 건?

이에 안재홍도 ‘응답하라 1988’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동글동글한 눈가가 조금 촉촉해 보이는 건 기분 탓일 거다.

안재홍

사진 = tvN 제공

김은지 기자 hhh50@news-ade.com

완전히 새로운 엔터미디어 통통 튀고 톡 쏘는 뉴스! 뉴스에이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