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하 "진단서 변경 생각 없다… 치료받았으면 달랐을 것"

오늘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립대와 국립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고(故) 백남기 농민의 주치의였던 서울대병원 백선하 교수는 사망진단서에 사망 원인을 ‘병사’로 기록한 것에 대해 “소신껏 인한 것”이라며 진단서를 수정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인기 동영상>

- 코믹 사진은 아무나 찍나?…빵 터지는 야생 동물들

- 아버지 따라 걸은 소방관의 길…강기봉 소방교 눈물의 영결식

- 주먹을 부르는 트럼프? 로버트 드 니로 '맹비난'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