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집 배달원 펑펑 울린 꼬맹이 손님의 선물

꼬마 손님의 쪽지 한 장이 중국집 배달원을 펑펑 울렸다.

“중국집 배달부”라고 소개한 한 남자가 꼬마 손님에게 받은 감동적인 쪽지를 커뮤니티에 게제 했다.

회사에서 실직해 중국집 배달부를 하고 있는 남자는 밤 늦게 배달 전화를 받았고 전화를 걸어온 손님은 “집에 딸 아이가 혼자 있는데 짜장면 한그릇만 배달해 줄 수 있냐”며 “음식값은 중국집을 지나 가면서 주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몇 시간 뒤 그릇을 회수하러 간 배달부는 그만 눈물을 적셨다. 짜장면 그릇이 깨끗하게 설거지가 되어 있었다.

그리고 빈 그릇에는 쪽지가 하나 놓여져 있었다.

쪽지 안에는 천 원 지폐 한장과 함께 “저희가 밤을 따뜻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고 쓰여 있었다.

“택배 아저씨”라고 적혀 있어서 의아해 했던 배달부는 쪽지를 읽은 뒤 흐르는 눈물을 멈출 수 없었다.

평소 무시 당하는 날이 많았던 배달부에게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을 담아 손수 적은 꼬마 아이의 쪽지는 감동 그 자체 였다.

‘직업에 귀천이 없다.”고 하지만 우리는 알게 모르게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을 ‘갑과 을’ 관계로 보는 경향이 있다.

이 꼬마 아이처럼 누군가에게 감동을 주진 못하더라도 주어진 환경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이들에게 무심코 상처를 주는 행동과 언행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스토리뱅크 - 이야기가 살아 숨쉬는 곳

한국경제TV - wowtv.co.kr 최고를 향한 끊임없는 도전! 보는 재미와 버는 기쁨! 기술혁신을 통한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을 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