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해경 - 성숙

당신을 알기 전에는 풀잎처럼 흔들리는 아주 조그만 여자였는데 당신을 알고 나서는 넓은 바다 드높은 산 내가 어느새 변해버렸네 하지만 당신의 닫혀진 마음 만은 아직도 읽을수 없네~~ 긴 밤 헤메는 아득한 꿈일까 잡히지 않는 우리님 당신을 대할때 마다 마른 잎이 부서지듯 내 작은 가슴 허공을 떠도네 *

【 あいたい、】 天音律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