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탄생화(10월14일)는 “흰색 국화(Chrysanthemum)”.

[ACRANX 탄생화 이야기]

"오늘 하루는 선물입니다"

10월14일 오늘의 탄생화는 “흰색 국화(Chrysanthemum)”입니다.

(꽃말: 진실)

국화 옆에서


서정주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천둥은 먹구름 속에서

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여


노오란 네 꽃잎이 필라고

간밤엔 무서리가 저리 내리고

내게는 잠도 오지 않았나 보다.

흰색 국화(Chrysanthemum)는 국화과에 속하는 다년생 초본식물이다.

관상용으로 널리 쓰이는 국화(Chrysanthemum x morifolium)는 국화속의 잡종이다.

줄기는 밑부분이 목질화하며, 잎은 어긋나고 우상으로 갈라진다.

꽃은 두상화로 줄기 끝에 피는데 중앙은 관상화, 주변부는 설상화이다.

설상화는 암술만 가진 단성화이고 관상화는 암수술을 모두 가진 양성화이다.

꽃은 노란색, 백색, 빨간색, 보라색 등 품종에 따라 다양하고 크기나 모양도 품종에 따라 다르다.

오래 재배해 오는 동안 많은 변종이 개발되었으며, 꽃의 크기에 따라 18cm 이상인 것을 대륜(大輪), 9cm 이상인 것을 중륜, 그 이하의 것을 소륜으로 구별한다.

또, 꽃잎의 형태에 따라 후물(厚物), 관물(官物) 및 광물(廣物)로 크게 나눈 다음 세분하기도 한다.

꽃을 말린 것을 베개 속에 넣으면 두통에 효과가 있고, 이불솜에 넣으면 그윽한 향기를 즐길 수 있으며, 국화주를 담가 먹기도 한다.

국화는 매화, 난초, 대나무와 함께 일찍부터 사군자의 하나로 지칭되어 왔다.

꽃들이 다투어 피는 봄, 여름에 피지 않고 날씨가 차가워진 가을에 서리를 맞으면서 홀로 피는 국화의 모습에서 조상들은 고고한 기품과 절개를 지키는 군자의 모습을 발견하였던 것이다.

그래서 국화를 일컬어 오상고절(傲霜孤節)이라고 한다.

중국에서는 도연명(陶淵明)이 국화를 가장 사랑하였다고 알려져 있으며, 주무숙(周茂叔)은 〈애련설(愛蓮說)〉에서 "국화지은일자야(菊花之隱逸者也)"라고 하였다.

국화는 군자 가운데서도 '은둔하는 선비'의 이미지에 잘 부합되는 것으로 평가 받는다.

국화가 언제 한국에 전래되었는지 정확히는 알 수 없으나 고려가요 〈동동(動動)〉 9월령에 "9월 9일에 아으 약이라, 먹논 황화(黃花)고지 안해 드니 새셔가만 하예라, 아으 동동다리"라고 하였으니, 중양절에 국화주를 담가 먹었고 그것을 약주로 인식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고, 또한 고려시대에 이미 한국에도 국화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중국에서는 음력 9월 9일, 곧 중양절에 국화주를 가지고 높은 곳에 오르는 풍습이 있었다고 하는데, 한국도 9월 9일에 민간에서 국화주를 담가 먹는 풍습이 있었다.

청양 지방의 <각설이타령>에도 “9월이라 9일날에/국화주가 좋을시고”라는 구절이 있고, 경상북도 성주지방의 민요에도 “뒷동산 쳐다보니/국화꽃이 피었고나/아금자금 꺾어내여/술을 하여 돌아보니/친구하나 썩 나서네.”라는 구절이 있다.

[ACRANX 아크랑스]


Simply Red_ You Make Me Feel Brand New

영감을주는이야기 ・ 자기계발 ・ 어록 ・ 사랑과연애
오늘 하루는 선물입니다. 세상 모든 일이 일체유심조화(一切唯心造化)라고 합니다. 행복하다고 생각하면 행복합니다. 행복하시죠!! 특히 만남과 여행, 그리고 꽃에 관심이 많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