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문재인 북한과 내통" 주장

정계에 불어 닥친 ‘송민순 회고록 파문’으로 여야 대표가 연일 날선 정치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포문은 먼저 새누리당이 열었습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시절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전 북한의 의견을 듣고 기권하는 데 깊숙이 개입했다는 송민순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과 관련해 언급했습니다.

그리고“사실상 북한의 인권 탄압에 동조하며 북한과 내통한 것”이라며 문 전 대표의 행위를 심각한 ‘이적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하게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번 논란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존립에 대한 근본적이고 중대한 사안이고, 누구 한 사람이 해명하고 변명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김명연 원내수석대변인도 이 같은 행위가 대한민국 주권을 북한에 바친 것과 다름없다며, 회고록 내용이 사실로 드러나면 문 전 대표는 대선 후보 사퇴는 물론 정계 은퇴까지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이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서울 마포구청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한 뒤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말이 말 같아야 답을하지”라고 힐난하는 것으로 받아쳤습니다.

회고록을 두고 벌어진 정치 공방에 양 당은 설전을 넘어 손익계산에 분주한 모습입니다.

우선 새누리당은 당 차원에서 태스크포스(TF)팀을 가동하고 대통령기록물 열람 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최순실 씨 비선실세 의혹’ 논란으로 수세에 몰린 새누리당이 현재 여당에게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는 정치 이슈의 반전을 노린다는 전략입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적극적인 대응보다는 ‘무관심·무대응’을 원칙으로 세우고 ‘여당의 색깔론, 물타기 정치공세’라는 프레임으로 대응하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보입니다.

자칫 새누리당의 이슈 선점 전략에 말려들 경우 미르·K스포츠 재단 등 산적해 있는 의혹에 대한 공세를 제대로 펼치지 못할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첨예하게 대립 중인 여야의 정치 공방이 출구를 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