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BIZ] [장일현 기자의 딱 한 수]직원 200명이 억대 연봉받는 최강 헤어숍… 성공비결은 19년 독서경영

전국 직영매장만 87개… 준오헤어 강윤선 대표 "책에 경영의 길 있다", 대학은 꿈도 꾸지 못했지만 2만~3만원 주고 산 책… 전 직원이 한달에 한권, 그냥 놔두면 책 안 읽어 5단계로 나눠 독서 압박 이젠 직원… 독서, 서비스 업그레이드에 한몫, 손님들과 깊이 있는 대화 커뮤니케이션 수준… 집이 가난해 초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낮에 일해서 번 돈으로 밤에 학교를 다녀야 했던 소녀. 기술고등학교에서 미용 기술을 배워 방과 후 미용실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소녀. 고교 졸업 이듬해인 1982년 서울 돈암동에 미용실을 차린 그 소녀가 지금 국내 미용업계의 최강자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준오헤어 대표인 강윤선씨 얘기다. 전국에 직영 매장이 87개에 달하고, 헤어디자이너 1000여명을 포함해 직원이 2000명을 넘는다. 소녀는 어떻게 영화 같은 성공 스토리를 쓸 수 있었을까. "책이죠. 항상 책을 읽고 거기서 인생과 경영을 배웠어요. 책은 제겐 한마디로 자극이었습니다. 대학은 꿈도 못 꿨고, 멘토나 롤 모델도 없었지만 대신 책에서 모든 걸 배울 수 있었죠. 2만~3만원이면 동·서양의 경영 구루와 사상가 등 위대한 사람들의 정수(精髓)를 얻을 수 있었던 겁니다. 얼마나 고마운 일이에요." 강 대표의 책 읽기는 개인적인 차원에 머물지 않았다. 준오헤어는 올해로 19년째 독서 경영을 하고 있다. 직원들은 매달 회사가 지정하는 필독서 한 권을 반드시 읽어야 한다. 강 대표는 "제 경험으로 독서 경영은 어떤 경영보다 효과적이고 생산적이라고 장담한다"고 말했다. 요즘처럼 불경기가 고착화하고, 미래가 불투명한 시대에 준오헤어의 독서 경영은 큰 시사점을 준다. 많은 기업이 새로운 아이디어와 창의성 빈곤에 허덕인다. 일부 대기업은 인사 관리에 큰돈을 쏟아붓기도 한다. 준오헤어는 책 읽기라는 아주 저렴한 방법으로 기업을 활력 있게 키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강윤선 준오헤어 대표의 사무실 책장엔 작은 도서관을 연상시킬 정도로 2000여권의 책들이 빽빽하게 꽂혀 있다. 그는“대학은 꿈도 못 꿨고 멘토도 없었지만, 책에서 모든 걸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 강윤선 준오헤어 대표의 사무실 책장엔 작은 도서관을 연상시킬 정도로 2000여권의 책들이 빽빽하게 꽂혀 있다. 그는“대학은 꿈도 못 꿨고 멘토도 없었지만, 책에서 모든 걸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김연정 객원기자 전 직원이 한 달 한 권 같은 책 읽는 회사 지난달 27일, 서울 돈암동 준오헤어 돈암 1호점. 오전 7시 30분이 되자 김연수 원장을 비롯해 이 지점의 직원 27명 전원이 3층에 모여들었다. 매달 마지막 주 토요일에 열리는 독서 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직원들 손에는 '빅 픽처를 그려라'라는 책이 들려 있었다. 입사 1년차 종민씨가 토론회를 진행했다. 그는 "이 책을 보고 나서 30대가 되면 미용실 원장이 되겠다는 커다란 그림을 그렸다. 앞으로 매주 세 번, 일 끝나고 1시간씩 드라이하는 것을 연습하겠다"고 말한 뒤 분임 토의를 시작해 달라고 주문했다. 직원들은 3개 조로 나뉘어 30여분간 분임 토의를 진행했고, 이어 각 조 팀장이 토론 결과를 발표했다. 토론 중에 "하버드대에 진학한 한국인 학생의 40%가 학업을 중간에 포기한다. 장기적 목표가 없어서라고 한다. 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 "미용은 그냥 열심히 하기보다 제대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같은 이야기가 나왔다. 준오헤어 독서 경영의 핵심은 직원들이 알아서 책을 읽도록 내버려 두지 않고,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만들었다는 것이다. 독서 경영은 5단계로 진행된다. 우선 1단계로 매월 중순 강 대표와 독서 경영 전담 원장이 상의해 다음 달 필독서를 선정하고, 각 지점 원장에게 알려준다. 2단계로 책을 읽은 원장들이 매달 첫째 주 월요일에 열리는 '경영 리더 워크숍'에 참석해 저자 특강을 듣거나 핵심 내용을 토론한다. 최근엔 발레리나 강수진씨와 '기획의 정석'의 저자 박신영씨가 강사로 초빙됐다. 3단계는 원장들이 자기 지점에 돌아가 이달의 필독서를 알려주고 직원들에게 간단하게 핵심 내용을 설명해 준 뒤 직원들은 책을 읽는다. 4단계는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열리는 독서 토론회이고, 5단계는 각 원장이 지점의 토론회 결과를 경영 리더 워크숍 때 공개하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올해만 해도 짐 콜린스의 '위대한 기업의 선택', 강수진의 '나는 내일을 기다리지 않는다'를 비롯해 '기획의 정석', '하워드의 선물'을 같이 읽었다. 독서 경영은 준오헤어의 서비스를 한 차원 높이는 데 일조했다. 헤어디자이너들은 손님들과 깊이 있는 주제도 소통할 수 있는 수준으로 발전했다. 서비스란 친절도 중요하지만 책을 많이 읽고 간접 경험을 많이 해서 고객의 말을 잘 알아듣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강 대표의 철학이 진가를 발휘한 것이다. 독서는 머리 손질하는 능력이나 솜씨, 기술에도 간접적으로 기여한다는 게 강 대표 주장이다. 책을 읽으면서 생각이 커지면 머리를 다룰 때 창의력이 커지고 손놀림도 훨씬 유연해진다고 한다. 가위는 마음의 깊이를 따라간다는 믿음이다. 강 대표는 종종 직원들에게 "너희는 조각가야. 필요없는 부분을 잘라서 그 사람을 가장 아름답게 하는 직업 말이야. 미켈란젤로와 다를 게 뭐야"라고 말하곤 한다. 손님과 커뮤니케이션 수준이 높아지면서 충성도 높은 단골 고객도 늘었고, 헤어디자이너들의 연봉과 회사의 실적도 따라 올라갔다. 준오헤어 헤어디자이너 1000여명 중 연봉 1억원이 넘는 사람이 지난해 200명을 훌쩍 넘어섰다. 그동안 한 번이라도 1억원을 넘은 사람은 300여명에 달한다. 책은 찢어서라도 읽게 한다 독서 경영 초기엔 직원들에게 책을 무료로 줬다. 그러던 어느 날, 한 미용실에서 구석에 손도 안 댄 새 책들이 꽂혀 있는 걸 본 강 대표는 제도를 바꿨다. 책만큼은 자기 돈으로 구입하도록 했다. 하지만 책을 읽게 한다는 것은 순탄한 일이 아니었다. 책을 읽고 독후감을 쓰기 싫다며 그만두는 직원들이 생겼다. 강 대표는 포기하지 않았다. "의지력의 문제였죠. '독서는 직원들에게 고기가 아니라 고기 잡는 법을 알려주고, 세상을 넓게 이해하게 해주는 선물'이라는 확신을 갖고 끝까지 열정으로 밀어붙여야 합니다." 책을 잘 읽지 않는 직원들에게는 책을 주고 5장을 찢으라고 했다. 머뭇거리는 직원 앞에서 직접 책을 5장씩 북북 찢어 주기도 했다. 하루에 무조건 10페이지는 읽으라는 강력한 메시지였다. 10페이지면 한 달에 300페이지 책 한 권을 읽을 수 있다는 계산이었다. 이렇게 1년이면 12권이고, 5년이면 60권이 된다. 강 대표는 "독서를 이 정도로 강제하는 것은 마치 독재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이것만은 양보할 수 없는 우리 회사의 정신이자 요체"라고 말했다. 책 읽는 문화에 동화된 직원들은 이제 회사가 정한 필독서 이외에 스스로 책을 찾아 읽고, 스스로 스터디 모임을 만들기도 한다. 책을 읽으면서 공부에 재미를 붙여 대학이나 대학원에 진학하는 직원들도 잇따르고 있다. 강 대표 본인도 올해 한양사이버대 경영학과에 입학했다. 책에서 경영의 길을 찾다 지난달 27일 준오헤어 당산역 지점에서 열린 독서 토론회에서 한 헤어디자이너가 책 읽은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지난달 27일 준오헤어 당산역 지점에서 열린 독서 토론회에서 한 헤어디자이너가 책 읽은 소감을 말하고 있다./준오헤어 제공 강 대표는 1993년 한 채밖에 없던 집을 팔아 직원들과 함께 영국 비달사순 아카데미로 한 달간 연수를 떠났다. 45평짜리 단독주택을 팔아 1억5000만원을 마련했고, 4개 매장 직원 16명을 모두 데려갔다. 강 대표는 "당시 잭 웰치 GE 회장의 책을 읽으면서 강렬한 영감을 얻은 뒤 일을 저질렀다"며 "그 직원들이 준오헤어 도약의 주역들이 됐다"고 말했다. 준오헤어 직원들은 회사를 잘 떠나지 않는다. 통상 미용계 이직률이 연 40~50%에 달한다고 알려졌지만, 준오헤어는 10% 미만에 불과하다. 10년 이상 일한 사람도 300명이 넘는다. 7~8년 전부터 준오헤어에 새로 생긴 관행이 하나 있다. 직원들이 자신의 모교를 찾아가는 것이다. 각 매장의 원장과 헤어디자이너 대부분이 일 년에 몇 번씩 자신이 나온 대학이나 고교를 찾아가 후배들에게 조언과 상담을 해주고, 강의도 한다. 평소 돈독한 유대 관계를 맺어 우수한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서다. 이런 시스템이 도입된 것도 2005년 '인재전쟁'이라는 책을 읽은 것이 발단이 됐다. 책을 읽은 한 지점 원장이 "세상엔 이렇게 치열하게 인재 전쟁이 벌어지는데, 이 모든 걸 인사부에만 맡길 순 없는 것 아니냐"며 "모두 팔을 걷어붙여야 한다"고 제안했다. 작년 초엔 '회사 개념어 사전'이라는 책을 읽은 게 회사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키는 계기가 됐다. 회사란 어떤 조직인지, 어떻게 운영돼야 하는 것인지, 회계와 경영, 마케팅이란 무엇인지가 직원들 머리에 자리 잡는 데 기여했다고 한다. 또 사우스웨스트항공에 관한 책을 읽고 나선 다양한 배경을 가진 직원을 채용하고 회사를 재미있게 운영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고, 일본전산에 대한 책을 읽은 뒤에는 '즉시, 반드시, 될 때까지' 일을 처리하는 근성을 배웠다고 한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