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가사도우미 서비스 '홈클린' 논란 이유는?

‘홈클린’ 내년 출시 …

시민단체 “노동자 입지 좁혀…협업모델 만들어야”

카카오가 내년 초에 선보일 예정인 ‘카카오 홈클린’ 사업을 두고 카카오와 시민단체 사이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시민단체 사이에서도 찬성과 반대가 뒤섞이며 출시 이후에도 구설수에 오르내릴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 홈클린은 모바일로 가사도우미를 호출하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올해 말에 가사도우미 매니저앱을 먼저 출시해 가사도우미 선발 방식을 거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출시도 하기 전에 업계 관련 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카카오의 사업 진출이 결정나기 십여 년 전부터 이들 단체는 가사도우미의 노동자 지위 입법화를 위해 노력해왔는데 카카오의 진출이 공익성까지 해칠 수 있다는 우려다.

앞서 5월에는 한국YWCA연합회·전국가정관리사협회·한국가사노동자협회 등 시민단체 3곳이 공동 논평을 통해 “비공식 부문 일용 노동의 공급을 강화해서는 안 된다”며 기술력을 가진 카카오가 해당 부문의 공익적 기업 및 단체와 협업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이에 카카오는 7월 서대문, 서초, 관악 여성인력개발센터와 인력 양성과 교육을 중심으로 제휴 계약을 체결해 응답했다. 그럼에도 시민단체 일각에서는 여전히 비판적인 의견을 고수하고 있다.

최영미 한국가사노동자협회 대표는 “카카오가 처음 홈클린 O2O 사업을 준비할 때 가사노동자협회 측을 찾아와서 매뉴얼을 알려드렸다”며 “하지만 자문만 얻고 실제로 사업 추진은 같이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카카오는 가사 노동 분야에서 가치 있는 새 모델을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배정미 한국YWCA 담당자도 “카카오처럼 파급력이 큰 사업자가 가사도우미 사업에 진입해서 순식간에 수수료 싼 중개 서비스를 확산시켜 놓으면 이런 근본적인 작업들이 안 된다”며 “기술의 편리성 때문에 지금까지 추구돼온 사회적 경제의 가치들이 존중받지 못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반대로 카카오의 가사서비스 진출을 기회로 바라보는 단체도 있다. 카카오와의 초기 협업 논의에서 53개 지부로 구성된 전국여성인력개발센터가 빠져나가고 잔류한 3개 여성인력개발센터(관악·서초·서대문)는 현재 카카오와 제휴 계약을 맺은 상태다.

박정숙 서대문 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은 “여성인력개발센터도 가사도우미의 취업 알선을 돕지만 충분치 않다”며 “카카오가 갖고 있는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것이 일자리 알선 측면에서 효율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에 카카오 관계자는 “우리는 비영리단체가 아니라 기업이기 때문에 주어진 법과 제도 안에서 최선의 방안을 찾겠다”며 “기존의 비영리단체 분들과 여성근로자의 처우 개선 등은 동감하지만 특정 법안을 만든다거나 안 만든다고 확답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전효점 기자 gradually@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넘나 읽고 싶은 신문… 경제신문 '이투데이'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제 얘기에 나오는 '윈도 드레싱'…기관투자자가 유리창을? [상식 UP 뉴스]
newsway
5
2
0
알면 너무 편해지는 전자레인지 500% 활용법
nanmollang
143
293
2
강남 부자 vs 강북 부자, 누구 돈이 더 많나 보니
newsway
11
3
1
원룸용 스타일러
graymaan
7
2
0
건강검진 [ 검진라인 ] 폭염 대비 건강수칙 알아보세요!
sjcore202020
4
1
0
차별 문제에 대하여 왜 국민 세금으로 다루냐고 말하네요. 노예제 철폐나 인종 차별도 그리 중요하다면 관심 있는 이들이 각자 개인 돈 내서 하라는 논리와 무엇이 다를까요? '국가의 책무'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이들이 여당이요, 국정을 운영하니 우려가 큽니다. - 우희종교수
plus68
5
0
0
아이러니한 K-게임계 상황... 내 돈 내고 내가 쳐맞기...JPG
Voyou
18
3
2
2022년부터 바뀌는 전기공사방법.jpg
Voyou
32
9
2
2022년 근로장려금 지급일 조회하는 방법 3가지
emona89
3
8
0
한은 어떻게 꼼수를 부릴 수 있었나. 1. 지난 4월 27일 통과한 법안 중 검찰청법 제4조 ①항 ‘부패범죄, 경제범죄 중→등’으로 수정됨. 원안이 아님. 2. 박병석 당시 국회의장이 제안한 수정안이 최종적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 3. 권성동은 박병석이 쓴 수정안에 매우 흡족해함. 4. 민주당은 새 정부 출범 후 윤이 관련 법안에 대한 거부권 행사를 할 가능성을 생각해 4월 말까지 법안을 처리하겠다고 공언한 상태였음. 5. 근데 박병석은 당시 해외순방을 가네 마네 하고 있었음. 부의장에게 회의를 넘기지도 않을 경우, 국회의장이 없는 상황에서 법안을 통과시켜야하고 그러면 이 법안 자체가 날치기 통과라고 비난받을 수 있었음. 6. 4월 26일 박주민은 “(등은) 마치 6대 범죄 아니라 7대 범죄, 8대 범죄, 9대 범죄도 할 수 있는 것처럼 해석이 될 여지가 있어 ‘중’으로 바꾼 것”이었다고 계속 피력함. 28일, 이수진이 “등과 중은 그 의미(차이)가 크다. 무엇 ‘등’이라고 하면 무엇 말고도 다른 것도 정할 수 있게 된다”고 미리 경고했음. 7. 30일 열린 본회의. 법사위 1소위원에서 "이미 경제·부패라고 법률에 명시해놓은 상태에서, 하위법인 시행령이 이를 거스르고 수사 범위를 늘릴 수 있겠느냐"고 낭낭한 소리를 함. 진성준, “부패범죄, 경제범죄 ‘중’을 부패범죄, 경제범죄 ‘등’으로 수정했다. 검사가 부패범죄와 경제범죄에 한하여 수사를 개시할 수 있도록 한다는 입법의 취지에는 다름이 없다”라고 정신승리 함. 페북(펌)
plus68
5
0
2
김혜수는 계속 감당 못할 문제를 일으키는 모친때문에 굉장히 힘들었다. 그 문제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것으로 안다. 기사들을 가만 보면 그가 재정적으로 큰 돈을 모아 깔고앉아 있을 것같지 않다. 반면 빌딩을 사고팔면서 몇백억씩 시세차익을 남겼다는 연예인들 소식들이 뉴스에 나오곤 한다. 어려워 본 사람만이 돕는다. 늘상 풍족하게만 살아온 사람들은 도울 줄을 모른다. 남의 것을 빼앗으며 살아온 사람들은 계속 뺏으려고만 한다. 그런 사람들은 아무리 가진게 많아도 도울 줄 모른다. 풍족하지 않아도 나누려 하는 태도야 말로 능력이다. "사랑은 언제나 버리는 것" 이라는 가스펠 가사가 생각난다. 페북(펌) 이주혁 님
plus68
8
1
1
부산 신축 아파트 사전 점검 근황
fromtoday
41
4
12
살면서 한번쯤은 필요한 깨알꿀팁 모음.zip 1탄
ggotgye
376
675
8
홍수 3번 겪은 엄마가 알려주는 팁.txt
Voyou
85
33
7
국민연금공단 경력증명서 발급방법 - 소요시간 30초
emona89
2
3
0
윤석열 극렬 지지자들 내부에서도 윤석열의 종말을 짐작하면서 그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그들의 불안이 플래카드에 덕지덕지합니다. - 황교익
plus68
5
0
0
게으름뱅이가 알려주는 청소 방법.txt
nanmollang
34
38
1
털린 내 정보 찾기 - 개인 정보 유출 확인해보자
emona89
6
14
0
재무재표 보는방법
msms7
4
12
0
많이 시켜 먹는 메뉴 1위는 치킨…단, 일요일엔 ○○○이 당긴다? [친절한 랭킹씨]
newsway
5
2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