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봉서, 생전 선행 뒤늦게 알려져...10만달러 기부

올해 8월 90세로 세상을 떠난 원로 코미디언 고(故) 구봉서씨의 생전 선행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입니다.

기아대책은 오늘(18일) 구씨를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필란트로피 클럽'에 위촉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씨는 생전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을 받아 기부문화가 위축된 시기에 연예인선교회를 조직해 10만달러를 기부했습니다.

기아대책은 후원금으로 교육시설이 열악한 아프리카 우간다 쿠미시 은예로 지역에 고등학교를 짓고, 쿠미지역에 대학교 예배당을 건립했습니다. 은예로 고등학교에는 '구봉서 학교'라는 이름이 붙혀졌습니다.

구씨는 이 선행을 생전에 외부로 알리기를 원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달 13일 열린 위촉식에는 구씨 아내 정계순씨와 자녀들,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 고은아 행복한나눔 이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날 부인 정계순씨는 "나눔을 강조했던 남편의 뜻을 이 자리에서 함께 기리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필란트로피 클럽은 1억원 이상 기부한 고액 기부자 모임으로 2014년 발족했습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