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러 가던 소방관 부부, 심정지 환자 살렸다

자전거를 타고 가다 심정지 상태가 된 한 50대 중년 남성이 기적적으로 목숨을 구했습니다. 이 남성의 목숨을 살린 사람은 다름 아닌, 쉬는 날 영화를 보러 가던 소방관 부부였습니다. 사고가 난 건 지난 14일 오전 11시 반쯤입니다. 대전에 사는 58살 강 모 씨가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횡단보도에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때마침 야간 근무를 마치고 휴무 중이던 대전 남부소방서 119구급대 소속 박지훈 소방관이 쓰러진 강 씨를 발견했고 곧바로 응급처치에 들어갔습니다.

<인기 동영상>

- 이철희 "입대서류에 여자친구 인적사항은 왜?"…육군 "원점 재점검"

- 새누리 한선교 의원 국감 중 더민주 유은혜 의원에게 "내가 그렇게 좋아?"

- 오만방자한 '상속자들'…강남 술집서 난동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