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our (2012) S2 E5

난 네가 그리워. 네가 더 그리워. 난... 편지를 두 번 보냈어. 샌디에고에서 한 번, 뉴욕에서 한 번. 그리고 난 말했지. 프레디. 그냥 비행기를 타라고, 그냥 비행기를 타고 오라고 했어. 그리고... 넌 답장을 하지 않았어. 난 물론 생각했지. 네가 뉴스를 더 사랑해서라고. 네겐 이 일을 하는 게, 어떤 남자보다도 항상 더 중요할 거라고 말이야. 그러니까 오늘 밤, 엘 파라디스에서 보자. 이게 우리가 하는 일이니까.

영화는 나의 힘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