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으뜸의 “체부동 잔치집”

체부동이나 금촌교 시장, 최근에는 세종음식문화거리로 명명하고 재래시장 지원사업까지 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핫플레이스가 경복궁역 서울경찰청 맞은 편 뒷골목에 있다. 주변 직장인들이 많은데다가 서촌 나들이 붐까지 겹쳐 점심이나 저녁 피크타임에는 골목이 항상 떠들썩한 곳이다.

그 중에서도 가성비로 첫손가락에 꼽아줄 만한 집이 바로 ‘체부동 잔치집’이다. 노포의 반열에 들기에는 아직 연륜이 짧지만 그래도 이 골목에서는 터줏대감 격이다. 점심 요기와 가벼운 반주를 하기에는 잔치집이 갑인 이유가 바로 가격인데 두 사람이 천 원짜리 애기전에 장수막걸리 한 병(3천 원), 그리고 잔치국수(1인 3천원, 2인 6천원)로 요기까지 하는데 딱 만원이면 된다. 이 집에서 제일 비싼 안주는 생굴이나 골뱅이로 만 삼천 원이고 대부분 만 원을 넘지 않는다. 식사메뉴로 꼽아줄 만한 들깨 칼국수(6,500원)와 해물얼큰수제비(8,000원)가 가장 비싼 메뉴. 칼국수 면이나 수제비는 직접 반죽과 숙성을 시킨다. 점심시간 뿐만 아니라 저녁 시간에도 술 손님들로 자리 잡기가 어렵다. 마침 엽전 도시락으로 새로운 붐을 일으킨 통인시장에 2호점을 냈는데 본점보다 좀 편안하게 자리 잡을 수 있다. 게다가 2호점에는 직접 빚어 내는 만두가 있어 막걸리보다 소주로 반주를 하게 된다.

애기전은 둘이서 막걸리 한 병을 나눠 마시기 딱 적당한 정도로 얇고 건지도 섭섭하지 않은 정도로 천 원의 값어치는 해준다. 차겁게 냉장한 막걸리를 종지에 따라 벌컥벌컥 마시고 애기전 한쪽 뜯어서 간장에 살짝 찍어 먹으면 야들야들 부드럽게 씹히는 식감에 달큰하게 지져 낸 기름 맛이 어우러지면서 다음 한 잔을 부른다. (사실 애기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부드러운 맛이라서 애기전이라고 했고 국수만으로 허전해서 곁들이 메뉴로 마련했다고 한다.) 배추와 열무를 섞어 담근 김치도 제법 입맛을 당기게 해주니 잔치집에서의 반주는 거의 막걸리가 된다. 이런 점심이 아쉽다면 김치전(7천 원)이나 해물파전(만천 원), 계란말이(5천원) 같은 안주와 소주로 시작해도 좋다. 아무리 손님들이 밀려도 아주머니들의 썩썩한 서비스는 낮술 손님들에게는 참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준다. 가벼운 반주 후 해물얼큰수제비를 하나 시켜서 두 셋이서 나눠 먹으면 요기도 되고 칼칼한 국물로 속도 풀 수 있다. 얇게 뜯어낸 수제비는 숙성을 해서 쫄깃한 식감이 좋고 해물 육수로 낸 국물은 칼칼하면서도 시원한 맛이다. 여기에 곁들이는 김치와도 잘 어우러지는 맛이다. 2호점의 대표메뉴 고기만두는 4천 원의 가격에도 찰진 피의 식감과 고소한 육즙으로 꽤 수준급의 안주로 소주에 곁들이기 좋다. 메뉴는 본점과 거의 동일하고 규모만 적다.

잔치집 본점은 세종음식문화거리 중간 쯤에 있고 지하에 방도 있어서 가벼운 모임에 좋다. 2호점은 통인시장 초입에 있다.

디지털노매드. 낮술 사랑하기. 독서일기. 컨슈머 인텔리전스 큐레이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