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

빠지고 난 자리가 공허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이치가 그러하다. 나약해지는 것은 잃어 가는 두려움 때문이고, 애써 눈 가리는 것은 초라함을 덮기 위함이다. 부질없음에도 붙잡고 있던 것은 간절함 끝에 피는 꽃봉오리를 희망 하는 것이 었고, 쓴 하루를 물고 잠이 들어도 '언젠가'라는 위로가 있었기에 삼킬수 있었다. Photo_alex-stoddar

▶누설하고 감전되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