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출 1위 자동차는… ‘쉐보레 트랙스’

[이투데이 양용비 기자]

한국지엠 쉐보레의 소형 SUV ‘트랙스’가 올해 해외로 가장 많이 수출된 국내 자동차가 될 수 있을까.

2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국내 완성차업체의 모델별 수출 현황을 잠정 집계한 결과, 트랙스는 올해 1~9월에 국내 모델 중 가장 많은 17만5116대를 수출했다.

그 뒤를 현대자동차의 액센트가 같은 기간 15만9441대를 수출해 2위를 달리고 있다. 현대차 아반떼AD(14만3609대), 기아자동차 프라이드(13만7817대), 현대차 투싼(12만6085대), 기아차 쏘울(12만756대)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지엠의 트랙스, 현대차의 액센트와 아반떼, 기아차의 프라이드와 쏘울 등은 해마다 최다 수출 모델 1~5위를 지키며 전통적인 '수출 효자'로 불렸다. 올해는 트랙스가 액센트를 앞지르며 선전하고 있다.

트랙스는 한국지엠이 연구개발을 주도했다. 한국지엠의 부평공장에서 생산돼 60여 개 국가로 수출되고 있다. 전체 수출량 가운데 9만4000여 대는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 수출됐고, 6만4000여 대는 소형 SUV 인기가 좋은 유럽에서 오펠 브랜드의 '모카(Mokka)'라는 이름으로 수출됐다.

올해는 파업 등 영향으로 자동차 수출이 큰 타격을 입으며 각 차종의 수출 물량이 예년보다 줄었다. 예년 같으면 1~5위 차량 모두 20만대 고지를 무난히 넘었겠지만, 올해는 그마저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트랙스가 남은 석 달간 월 1만5000대 이상을 꾸준히 수출하면 20만 대 고지를 가장 빨리 넘을 전망이다. 9월 말 액센트도 현 추세를 이어간다면 20만 대를 무난히 넘을 것으로 보인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기사

◈쉐보레, ‘올 뉴 말리부’ 상품성 강화 모델 생산 늘려… “내수판매 호조 이어간다”

◈쉐보레 스파크, “차 사고 김치냉장고 받으세요”… 31일까지 할인행사

◈쉐보레, 디자인 고급화한 신차 ‘더 뉴 트랙스’ 공개…가격은?

넘나 읽고 싶은 신문… 경제신문 '이투데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