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 박범신, 여론 비난에 결국 SNS 폐쇄

최근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박범신(70) 작가가 오늘(24일) 오전 사과글을 올렸던 SNS를 폐쇄했습니다.

두 차례에 걸쳐 사과글을 올렸지만 사과 내용에 대한 비판이 끊이지 않자 SNS 활동을 중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박 작가는 지난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스탕달이 그랬듯 살았고 사랑하고 살았다. 오래 살아남은 것이 오욕죄일지라도, 누군가 맘 상처받았다면 나이 든 내 죄겠지. 미안하다”라는 사과글을 올렸다가 삭제했습니다.

이후 어제(23일) 박 작가는 트위터를 통해 다시 한번 사과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내 일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께 사과하고 싶다"며 "인생, 사람에 대한 지난 과오가 얼마나 많았을까. 아픈 회한이 날 사로잡고 있는 나날"이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더 이상의 논란으로 또 다른분이 상처받는 일 없길 바란다. 내 가족, 날 사랑해준 독자들에게도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박 작가의 성추문은 그와 수필집 작업을 했다는 전직 출판 편집자 A씨가 트위터에 폭로 글을 올리면서 불거졌습니다.

A씨는 자신을 포함한 편집팀, 방송작가, 팬 2명 등 여성 7명과 가진 술자리에서 박범신 작가가 방송작가와 팬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편집장에게는 성적 농담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A씨는 박 작가가 소설 ‘은교’를 영화로 제작할 당시 주연배우 김고은 씨에게 성 경험을 묻기도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이에 피해자로 묘사된 방송작가와 여성 팬들은 자신의 SNS에 성희롱을 부인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방송작가 B씨는 "당사자는 성희롱이라고 느낀 적이 없다"며 "방송작가가 아이템을 얻기 위해 성적 수치심을 견뎠다는 뉘앙스의 글은 방송작가 전체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습니다.

여성 팬 C씨도 페이스북에 “오랜 팬과의 관계에선 충분히 나눌 수 있는 행동이었다며 기분 나쁘고 상처를 받았다고 해서 다른 사람의 일까지 본인의 관점에서 해석하고 기정사실인 것처럼 이야기를 끌어가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