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하우젠 증후군

‘뮌하우젠 증후군’이란? 주로 다른 사람의 관심을 끌기 위해 자신의 상황을 과장하고 부풀려서 얘기하는 행동을 말한다. 의학적으로는 주변인의 관심을 끌기 위해 아픈 증상을 꾸며내거나 일부러 만들어 내는 정신과적 질환을 말하기도 한다. 부모 혹은 타인으로부터 사랑받으려는 욕구가 원인이 되며, 일종의 ‘관심병’으로 해석할 수 있다.

‘뮌하우젠 증후군’은 1951년 미국 정신과 의사 리처드 애셔 박사가 명명했다. 18세기 독일 관료이자 군인이였던 푄 뮌하우젠 남작의 이름을 따서 붙인 개념이다. 이 증후군은 어린 시절 부모로부터의 애정 결핍이나 정신적 상처를 입은 사람에게서 주로 발견된다. 이들은 과거에 심한 병이나 박탈을 경험한 적이 있고, 그때 누군가로부터 사랑과 돌봄을 받아 회복했던 경험이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하루 1분 시사상식 / 최신시사상식/일반상식/시사용어/면접상식/경제상식/맞팔/선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